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진핑 베이다이허회의 후 첫 대외 행보…건재 과시
입력 2019.08.20 (10:04) 수정 2019.08.20 (10:10) 국제
홍콩 시위와 미·중 무역 갈등이 지속되는 가운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전·현직 수뇌부 모임인 베이다이허 회의 이후 처음으로 대외 행보를 하며 건재를 과시했습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시진핑 주석이 어제(19일) 간쑤성 둔황 막고굴을 시찰하며 문화재 보호와 연구, 역사 문화 현장 등을 둘러봤다고 전했습니다.

막고굴은 윈강 석굴, 룽먼 석굴과 함께 중국 3대 석굴로 꼽히는 문화유산입니다.

시 주석은 시종 환한 미소를 지으며 시찰하는 모습을 통해 베이다이허 회의 이후에도 자신의 절대적인 권위에 변함이 없음을 대내외에 과시했습니다.

앞서 시진핑 주석은 이달 초 베이다이허 회의가 시작되자 공개 석상에서 사라졌으며, 대외 행사 등에 축하 서신을 간헐적으로 내놨지만 사진 등을 통해 대외 활동 모습을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베이징 소식통은 "시진핑 주석의 모습이 관영 매체에 나왔다는 것은 베이다이허 회의가 완전히 마무리되고 본격적인 활동이 이뤄지고 있다는 것"이라면서 "홍콩 문제와 미·중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시 주석의 행보가 빨라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중국 지도부 서열 2위 리커창 총리도 어제(19일) 헤이룽장성 하얼빈을 찾아 취업 관련 간담회를 열어 경제 안정과 일자리 확충을 강조하며 시 주석 지원 사격에 나섰습니다.

리커창 총리는 "복잡한 국제 정세 속에 시진핑 동지를 핵심으로 하는 중국 공산당 중앙의 지도 아래 올해 중국 경제 운영이 전반적으로 안정돼있다"고 밝혔습니다.

리 총리는 다만 실업 등 고용 지표가 좋지 않아 시진핑 신시대 중국 특색 사회주의 사상을 바탕으로 경영 환경 개선과 취업 우선 정책에 힘을 쏟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사진 출처 : 신화망 캡처]
  • 시진핑 베이다이허회의 후 첫 대외 행보…건재 과시
    • 입력 2019-08-20 10:04:54
    • 수정2019-08-20 10:10:35
    국제
홍콩 시위와 미·중 무역 갈등이 지속되는 가운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전·현직 수뇌부 모임인 베이다이허 회의 이후 처음으로 대외 행보를 하며 건재를 과시했습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시진핑 주석이 어제(19일) 간쑤성 둔황 막고굴을 시찰하며 문화재 보호와 연구, 역사 문화 현장 등을 둘러봤다고 전했습니다.

막고굴은 윈강 석굴, 룽먼 석굴과 함께 중국 3대 석굴로 꼽히는 문화유산입니다.

시 주석은 시종 환한 미소를 지으며 시찰하는 모습을 통해 베이다이허 회의 이후에도 자신의 절대적인 권위에 변함이 없음을 대내외에 과시했습니다.

앞서 시진핑 주석은 이달 초 베이다이허 회의가 시작되자 공개 석상에서 사라졌으며, 대외 행사 등에 축하 서신을 간헐적으로 내놨지만 사진 등을 통해 대외 활동 모습을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베이징 소식통은 "시진핑 주석의 모습이 관영 매체에 나왔다는 것은 베이다이허 회의가 완전히 마무리되고 본격적인 활동이 이뤄지고 있다는 것"이라면서 "홍콩 문제와 미·중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시 주석의 행보가 빨라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중국 지도부 서열 2위 리커창 총리도 어제(19일) 헤이룽장성 하얼빈을 찾아 취업 관련 간담회를 열어 경제 안정과 일자리 확충을 강조하며 시 주석 지원 사격에 나섰습니다.

리커창 총리는 "복잡한 국제 정세 속에 시진핑 동지를 핵심으로 하는 중국 공산당 중앙의 지도 아래 올해 중국 경제 운영이 전반적으로 안정돼있다"고 밝혔습니다.

리 총리는 다만 실업 등 고용 지표가 좋지 않아 시진핑 신시대 중국 특색 사회주의 사상을 바탕으로 경영 환경 개선과 취업 우선 정책에 힘을 쏟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사진 출처 : 신화망 캡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