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서 오바마 농구복 1억 4,500만 원 낙찰
입력 2019.08.20 (10:45) 수정 2019.08.20 (10:57)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고교 농구 선수 시절에 입었던 농구복이 경매에 나와 약 1억 4,500만 원에 낙찰됐습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의 고교 후배가 학교 내 버려져 있던 농구복을 우연히 발견해 소장하고 있었는데, 나중에야 오바마 대통령의 것이라는 걸 알게 됐다네요.
  • 미국서 오바마 농구복 1억 4,500만 원 낙찰
    • 입력 2019-08-20 10:55:03
    • 수정2019-08-20 10:57:34
    지구촌뉴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고교 농구 선수 시절에 입었던 농구복이 경매에 나와 약 1억 4,500만 원에 낙찰됐습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의 고교 후배가 학교 내 버려져 있던 농구복을 우연히 발견해 소장하고 있었는데, 나중에야 오바마 대통령의 것이라는 걸 알게 됐다네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