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북 괴산서 버섯 채취 나선 60대 숨진 채 발견
입력 2019.08.20 (11:04) 수정 2019.08.20 (11:05) 사회
충북 괴산에서 버섯을 따러 나갔다 실종된 6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괴산소방서는 오늘 오전 9시 50분쯤 괴산군 칠성면의 한 야산에서 전날 버섯을 따러 간다며 집을 나간 뒤 연락이 끊긴 66살 유 모 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습니다.

인근에 사는 유 씨는 어제 오전 집을 나선 뒤 돌아오지 않아 가족의 신고로, 소방당국 등이 일대를 수색했지만, 행방을 찾지 못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날이 밝으면서 오늘 오전부터 군 장병 등 65명을 투입해 수색을 재개해 산속에 쓰러져 숨져있는 유 씨를 발견했으며, 별다른 외상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괴산소방서 제공]
  • 충북 괴산서 버섯 채취 나선 60대 숨진 채 발견
    • 입력 2019-08-20 11:04:34
    • 수정2019-08-20 11:05:24
    사회
충북 괴산에서 버섯을 따러 나갔다 실종된 6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괴산소방서는 오늘 오전 9시 50분쯤 괴산군 칠성면의 한 야산에서 전날 버섯을 따러 간다며 집을 나간 뒤 연락이 끊긴 66살 유 모 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습니다.

인근에 사는 유 씨는 어제 오전 집을 나선 뒤 돌아오지 않아 가족의 신고로, 소방당국 등이 일대를 수색했지만, 행방을 찾지 못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날이 밝으면서 오늘 오전부터 군 장병 등 65명을 투입해 수색을 재개해 산속에 쓰러져 숨져있는 유 씨를 발견했으며, 별다른 외상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괴산소방서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