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10만 송이 꽃…‘플라워 타임’
입력 2019.08.20 (10:51) 수정 2019.10.14 (07:36)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벨기에 브뤼셀의 대표 명소인 그랑플라스 광장과 시청사 일대에서 10만 송이의 꽃으로 만든 작품 전시회가 열렸습니다.

<지구촌 톡>에서 함께 보시죠.

[리포트]

벨기에 브뤼셀 시청사 앞 그랑플라스 광장에 생화로 만든 아치가 들어섰습니다.

브뤼셀 시청에서 세계적인 꽃 전시회인 '플라워타임' 축제장인데요.

브뤼셀의 랜드마크 격인 '아토미움'을 꽃으로 형상화한 벨기에 디자이너의 작품부터, 하프를 닮은 중국 악기에서 영감을 얻어 만들었다는 작품 등이 눈길을 끌었습니다.

올해는 '꽃 감성의 세계'를 주제로 전 세계에서 30곳 넘는 꽃집이 참여해 10만 송이가 넘는 꽃으로 작품을 만들어 전시했다고 하네요.
  • [지구촌 Talk] 10만 송이 꽃…‘플라워 타임’
    • 입력 2019-08-20 11:08:00
    • 수정2019-10-14 07:36:13
    지구촌뉴스
[앵커]

벨기에 브뤼셀의 대표 명소인 그랑플라스 광장과 시청사 일대에서 10만 송이의 꽃으로 만든 작품 전시회가 열렸습니다.

<지구촌 톡>에서 함께 보시죠.

[리포트]

벨기에 브뤼셀 시청사 앞 그랑플라스 광장에 생화로 만든 아치가 들어섰습니다.

브뤼셀 시청에서 세계적인 꽃 전시회인 '플라워타임' 축제장인데요.

브뤼셀의 랜드마크 격인 '아토미움'을 꽃으로 형상화한 벨기에 디자이너의 작품부터, 하프를 닮은 중국 악기에서 영감을 얻어 만들었다는 작품 등이 눈길을 끌었습니다.

올해는 '꽃 감성의 세계'를 주제로 전 세계에서 30곳 넘는 꽃집이 참여해 10만 송이가 넘는 꽃으로 작품을 만들어 전시했다고 하네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