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한강 시신’ 피의자 자수하러 갔더니…“인근 종로서로 가라”
입력 2019.08.20 (11:08)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의 피의자인 A 씨는 지난주 토요일 새벽, 서울지방경찰청 야간 안내실을 찾아갔습니다.

피의자 A 씨는 자수를 하겠다고 말했고, 당시 당직자는 무엇 때문에 자수하러 왔는지 물었습니다.

하지만 A 씨가 강력 형사에게 이야기 하겠단 말만 되풀이하자 야간 근무자는 A 씨에게 인근 종로경찰서로 가라고 말했습니다.

당시 안내실에는 의경 2명과 수사 부서가 아닌 일반 부서의 경찰관 1명이 근무 중이었습니다.

안내실을 나온 A 씨는 곧바로 택시를 타고 3분 뒤인 새벽 1시 4분 쯤 종로경찰서에 도착했고, 종로서 경찰들은 A 씨를 살인 등의 혐의로 긴급체포해 사건을 담당하는 경기 고양경찰서에 넘겼습니다.

논란이 된 건 '자수를 하겠다'는 민원인을 신병 확보도 없이 그대로 보냈다는 점입니다.

자칫 이번 사건이 장기 미제 사건이 될 뻔 했다는 비판이 나옵니다.

경찰 관계자는 "자수하러 온 민원인을 어떻게 처리할지 매뉴얼이 없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대응 시스템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경찰은 이번 사건의 피의자 A 씨의 신상을 공개할지 검토했지만 일단 A 씨의 정신 병력 여부와 DNA 감식 결과가 나온 뒤 추후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박영민입니다.
  • [자막뉴스] ‘한강 시신’ 피의자 자수하러 갔더니…“인근 종로서로 가라”
    • 입력 2019-08-20 11:08:51
    자막뉴스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의 피의자인 A 씨는 지난주 토요일 새벽, 서울지방경찰청 야간 안내실을 찾아갔습니다.

피의자 A 씨는 자수를 하겠다고 말했고, 당시 당직자는 무엇 때문에 자수하러 왔는지 물었습니다.

하지만 A 씨가 강력 형사에게 이야기 하겠단 말만 되풀이하자 야간 근무자는 A 씨에게 인근 종로경찰서로 가라고 말했습니다.

당시 안내실에는 의경 2명과 수사 부서가 아닌 일반 부서의 경찰관 1명이 근무 중이었습니다.

안내실을 나온 A 씨는 곧바로 택시를 타고 3분 뒤인 새벽 1시 4분 쯤 종로경찰서에 도착했고, 종로서 경찰들은 A 씨를 살인 등의 혐의로 긴급체포해 사건을 담당하는 경기 고양경찰서에 넘겼습니다.

논란이 된 건 '자수를 하겠다'는 민원인을 신병 확보도 없이 그대로 보냈다는 점입니다.

자칫 이번 사건이 장기 미제 사건이 될 뻔 했다는 비판이 나옵니다.

경찰 관계자는 "자수하러 온 민원인을 어떻게 처리할지 매뉴얼이 없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대응 시스템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경찰은 이번 사건의 피의자 A 씨의 신상을 공개할지 검토했지만 일단 A 씨의 정신 병력 여부와 DNA 감식 결과가 나온 뒤 추후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박영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