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靑 “조국, 청문회 통해 도덕성·정책 등 종합적으로 검증 이뤄져야”
입력 2019.08.20 (11:39) 수정 2019.08.20 (17:08) 정치
청와대는 여러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도덕성은 도덕성대로, 정책은 정책대로 검증이 종합적으로 이뤄지는 게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오늘(20일) 기자들과 만나 "후보자가 해명할 사안이 있으면 해명을 해야 하고, 정책은 후보자가 정책적 소신을 밝혀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히고 "이 과정이 국회 청문 과정 통해 이뤄져야 한다는 것에 변함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언론을 통해 제기되고 있는 조 후보자의 여러 의혹에 대해 청와대에서 사전 검증이 충분히 이뤄져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느냐는 질문엔 "언론이 제기하는 이슈들이 사전에 검증된 건지는 알 수 없다"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검증 시스템은 민정 수석이 관여할 수 있는 게 아니다"라면서 "검증은 검증대로 객관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오른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장관 임용을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에는 오늘 오후 2시 현재 2만6천명 이상이 참여했습니다.

해당 청원은 12일 시작된 것으로 최근 불거진 조 후보자와 가족들의 사모펀드 논란, 조 후보자 딸 논란 등은 반영하지 않았고, 다만 조 후보자의 서울대 교수 복직, 민정수석 재직 시절의 SNS 게시글 등을 근거로 들어 조 후보자가 공직자로서 부적절하다는 비판을 담았습니다.


  • 靑 “조국, 청문회 통해 도덕성·정책 등 종합적으로 검증 이뤄져야”
    • 입력 2019-08-20 11:39:04
    • 수정2019-08-20 17:08:22
    정치
청와대는 여러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도덕성은 도덕성대로, 정책은 정책대로 검증이 종합적으로 이뤄지는 게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오늘(20일) 기자들과 만나 "후보자가 해명할 사안이 있으면 해명을 해야 하고, 정책은 후보자가 정책적 소신을 밝혀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히고 "이 과정이 국회 청문 과정 통해 이뤄져야 한다는 것에 변함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언론을 통해 제기되고 있는 조 후보자의 여러 의혹에 대해 청와대에서 사전 검증이 충분히 이뤄져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느냐는 질문엔 "언론이 제기하는 이슈들이 사전에 검증된 건지는 알 수 없다"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검증 시스템은 민정 수석이 관여할 수 있는 게 아니다"라면서 "검증은 검증대로 객관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오른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장관 임용을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에는 오늘 오후 2시 현재 2만6천명 이상이 참여했습니다.

해당 청원은 12일 시작된 것으로 최근 불거진 조 후보자와 가족들의 사모펀드 논란, 조 후보자 딸 논란 등은 반영하지 않았고, 다만 조 후보자의 서울대 교수 복직, 민정수석 재직 시절의 SNS 게시글 등을 근거로 들어 조 후보자가 공직자로서 부적절하다는 비판을 담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