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손학규 “바른미래당 중심 빅텐트로 ‘새 판’…안철수·유승민과 화합”
입력 2019.08.20 (11:45) 수정 2019.08.20 (13:11) 정치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바른미래당이 중심에 서는 빅텐트를 준비해 새로운 정치, 제3의 길을 수행하기 위한 새 판 짜기에 들어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손 대표는 오늘(2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른바 '손학규 선언'을 발표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손 대표는 당내 비당권파의 퇴진 요구에 대해 "더 이상 자리에 대한 욕심은 없다. 다만 한 가지 남은 꿈이 있다면 대한민국 정치의 구조를 바꾸는 것"이라며 일축했습니다.

손 대표는 "거대 양당의 싸움과 횡포를 극복하고 의회를 통한 합의제 민주주의를 위해선 다당제가 필요하다"며 "정당 간 연합을 통해 정치적 안정을 유지하고 정책적 연속성을 보장받는 독일식 연합정치 제도를 만드는 것이 저의 꿈이고 마지막 남은 정치적 욕심"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바른미래당의 존재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며 "제3당을 굳건히 지켜 다당제의 기본 틀을 유지해 연합정치의 바탕을 만들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손 대표는 "바른미래당은 다당제 합의제 민주주의를 추구할 것"이라며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그 첫걸음이고, 국정의 원활한 수행을 위해 개헌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이제 우리 그만 싸우고 화합하자, 다른 당으로 간다는 생각은 하지 말자"며 "제가 직접 나서 안철수·유승민을 끌어들이겠다. 손학규와 안철수, 유승민이 함께 화합해 앞장서면 다음 총선은 우리의 승리가 될 것이 확실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손 대표는 내년 총선과 관련해선 "총선기획단을 꾸리고 인재개발위원회를 가동하겠다"면서 "당 대표인 제가 총선 공천을 좌지우지할 것이라는 생각은 아예 하지 말아달라"고 밝혔습니다.

손 대표는 또 문재인 대통령에게 "거국 내각을 구성해 나라 위기를 극복해줄 것을 건의한다"며 "국무총리를 경질할 때가 되면 야당과 협의해 국무총리와 주요 장관을 임명하는 절차를 실행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손학규 “바른미래당 중심 빅텐트로 ‘새 판’…안철수·유승민과 화합”
    • 입력 2019-08-20 11:45:12
    • 수정2019-08-20 13:11:50
    정치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바른미래당이 중심에 서는 빅텐트를 준비해 새로운 정치, 제3의 길을 수행하기 위한 새 판 짜기에 들어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손 대표는 오늘(2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른바 '손학규 선언'을 발표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손 대표는 당내 비당권파의 퇴진 요구에 대해 "더 이상 자리에 대한 욕심은 없다. 다만 한 가지 남은 꿈이 있다면 대한민국 정치의 구조를 바꾸는 것"이라며 일축했습니다.

손 대표는 "거대 양당의 싸움과 횡포를 극복하고 의회를 통한 합의제 민주주의를 위해선 다당제가 필요하다"며 "정당 간 연합을 통해 정치적 안정을 유지하고 정책적 연속성을 보장받는 독일식 연합정치 제도를 만드는 것이 저의 꿈이고 마지막 남은 정치적 욕심"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바른미래당의 존재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며 "제3당을 굳건히 지켜 다당제의 기본 틀을 유지해 연합정치의 바탕을 만들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손 대표는 "바른미래당은 다당제 합의제 민주주의를 추구할 것"이라며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그 첫걸음이고, 국정의 원활한 수행을 위해 개헌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이제 우리 그만 싸우고 화합하자, 다른 당으로 간다는 생각은 하지 말자"며 "제가 직접 나서 안철수·유승민을 끌어들이겠다. 손학규와 안철수, 유승민이 함께 화합해 앞장서면 다음 총선은 우리의 승리가 될 것이 확실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손 대표는 내년 총선과 관련해선 "총선기획단을 꾸리고 인재개발위원회를 가동하겠다"면서 "당 대표인 제가 총선 공천을 좌지우지할 것이라는 생각은 아예 하지 말아달라"고 밝혔습니다.

손 대표는 또 문재인 대통령에게 "거국 내각을 구성해 나라 위기를 극복해줄 것을 건의한다"며 "국무총리를 경질할 때가 되면 야당과 협의해 국무총리와 주요 장관을 임명하는 절차를 실행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