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기도, 민간위탁사업 전수점검서 ‘부적정’ 80건 적발
입력 2019.08.20 (14:09) 수정 2019.08.20 (14:24) 사회
경기도는 150개 민간기관에 위탁운영을 맡긴 190개 사업에 대해 4월 30일부터 7월 31일까지 전수 점검한 결과, 모두 80건의 부적정 사례를 적발했다고 오늘(20일) 밝혔습니다.

이번 점검에서 적발된 사례는 회계 지출관리 부적정 45건, 근태 및 복무 관리 부적정 20건, 기타(개인정보 관리 소홀, 시설물 유지관리 부실 등) 15건입니다.

이 가운데 수탁기관의 회계 및 지출, 노동자 복무실태, 위탁사무 추진실태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해 모두 10개 사업에서 970만원의 사업비를 환수하고 71건에 대해 서류 보완 등 후속 조치를 완료했습니다.

도는 부적정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사업장 내 근태관리기 설치(지문·정맥 인식기) 등 시스템을 마련하고 예산 집행기준에 대한 교육도 진행했습니다.

다음 달 안에 아직 조치가 안된 부적정 사례 9건도 신속히 처리할 계획입니다.

도는 지역아동센터 지원단, 노인전문 병원, 장애인 지원센터 운영 등 190개 대민밀착형 사업을 902억원을 주고 민간에 위탁하고 있습니다.

도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점검을 통해 행정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강화하고 도민의 혈세가 낭비되는 일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별도로, 도는 이날부터 11월 29일까지 2018년 보조사업 집행·정산실태와 2019년 보조사업 허위신청 및 부정수급 사업추진 현장 확인 등을 통해 각종 민간보조금 사업에 대해서도 점검을 벌입니다.
  • 경기도, 민간위탁사업 전수점검서 ‘부적정’ 80건 적발
    • 입력 2019-08-20 14:09:47
    • 수정2019-08-20 14:24:09
    사회
경기도는 150개 민간기관에 위탁운영을 맡긴 190개 사업에 대해 4월 30일부터 7월 31일까지 전수 점검한 결과, 모두 80건의 부적정 사례를 적발했다고 오늘(20일) 밝혔습니다.

이번 점검에서 적발된 사례는 회계 지출관리 부적정 45건, 근태 및 복무 관리 부적정 20건, 기타(개인정보 관리 소홀, 시설물 유지관리 부실 등) 15건입니다.

이 가운데 수탁기관의 회계 및 지출, 노동자 복무실태, 위탁사무 추진실태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해 모두 10개 사업에서 970만원의 사업비를 환수하고 71건에 대해 서류 보완 등 후속 조치를 완료했습니다.

도는 부적정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사업장 내 근태관리기 설치(지문·정맥 인식기) 등 시스템을 마련하고 예산 집행기준에 대한 교육도 진행했습니다.

다음 달 안에 아직 조치가 안된 부적정 사례 9건도 신속히 처리할 계획입니다.

도는 지역아동센터 지원단, 노인전문 병원, 장애인 지원센터 운영 등 190개 대민밀착형 사업을 902억원을 주고 민간에 위탁하고 있습니다.

도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점검을 통해 행정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강화하고 도민의 혈세가 낭비되는 일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별도로, 도는 이날부터 11월 29일까지 2018년 보조사업 집행·정산실태와 2019년 보조사업 허위신청 및 부정수급 사업추진 현장 확인 등을 통해 각종 민간보조금 사업에 대해서도 점검을 벌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