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먹다 남은 조미김 냉동 보관 하세요”
입력 2019.08.20 (14:10) 수정 2019.08.20 (14:14) 사회
가정에서 반찬으로 흔히 먹는 '조미김'은 먹고 남았을 때 밀폐 용기에 넣어 냉동고에 보관하는 것이 가장 안전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은 6월 4일부터 7월 31일까지 시중에서 유통 중인 조미김을 대상으로 개봉 후 보관 방법별 품질 변화를 조사한 결과, 냉동고·냉장고·상온(차광)·상온(투명) 등의 순으로 기간 경과에 따른 변화 정도가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오늘(20일) 밝혔습니다.

이번 조사는 참기름, 들기름, 옥배유 등 조미김 표면에 처리된 기름 성분(유지·油脂)의 산가(酸價)와 과산화물가(過酸化物價)의 변화를 살펴보는 방식으로 진행됐습니다.

조사 결과 산가는 보관 방법별로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으나 과산화물가는 1주를 기점으로 보관 방법에 따라 차이를 보였습니다.

과산화물가는 유지의 초기 산패(酸敗·유지를 공기 속에 오래 방치했을 때 산성이 돼 불쾌한 냄새가 나고 맛이 나빠지거나 빛깔이 변하는 현상)를 나타내는 척도입니다. 과산화물 값이 높아질 경우 영양적 가치가 감소하고 눅눅한 냄새와 독성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조사 결과, 투명한 용기에 상온 보관했을 때 과산화물가는 초기 1.7meq/kg에서 8일 경과 후 10.6meq/kg로 점차 증가해 20일 경과 후 64.4meq/kg으로 급격히 높아졌습니다.

반면 냉동고에 보관한 경우 8일 6.2meq/kg, 20일 9.4meq/kg 등으로 크게 변화하지 않았습니다.

이에 연구원은 "개봉한 조미김은 냉동고에 보관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상온에 보관할 경우에는 직사광선을 피해 서늘한 곳에 두고 1주 이내에 섭취하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먹다 남은 조미김 냉동 보관 하세요”
    • 입력 2019-08-20 14:10:03
    • 수정2019-08-20 14:14:12
    사회
가정에서 반찬으로 흔히 먹는 '조미김'은 먹고 남았을 때 밀폐 용기에 넣어 냉동고에 보관하는 것이 가장 안전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은 6월 4일부터 7월 31일까지 시중에서 유통 중인 조미김을 대상으로 개봉 후 보관 방법별 품질 변화를 조사한 결과, 냉동고·냉장고·상온(차광)·상온(투명) 등의 순으로 기간 경과에 따른 변화 정도가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오늘(20일) 밝혔습니다.

이번 조사는 참기름, 들기름, 옥배유 등 조미김 표면에 처리된 기름 성분(유지·油脂)의 산가(酸價)와 과산화물가(過酸化物價)의 변화를 살펴보는 방식으로 진행됐습니다.

조사 결과 산가는 보관 방법별로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으나 과산화물가는 1주를 기점으로 보관 방법에 따라 차이를 보였습니다.

과산화물가는 유지의 초기 산패(酸敗·유지를 공기 속에 오래 방치했을 때 산성이 돼 불쾌한 냄새가 나고 맛이 나빠지거나 빛깔이 변하는 현상)를 나타내는 척도입니다. 과산화물 값이 높아질 경우 영양적 가치가 감소하고 눅눅한 냄새와 독성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조사 결과, 투명한 용기에 상온 보관했을 때 과산화물가는 초기 1.7meq/kg에서 8일 경과 후 10.6meq/kg로 점차 증가해 20일 경과 후 64.4meq/kg으로 급격히 높아졌습니다.

반면 냉동고에 보관한 경우 8일 6.2meq/kg, 20일 9.4meq/kg 등으로 크게 변화하지 않았습니다.

이에 연구원은 "개봉한 조미김은 냉동고에 보관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상온에 보관할 경우에는 직사광선을 피해 서늘한 곳에 두고 1주 이내에 섭취하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