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홍콩 시위
美 펜스 부통령도 홍콩-무역협상 연계 압박…中 강력 반발
입력 2019.08.20 (15:50) 수정 2019.08.20 (15:52) 국제
미국이 연일 홍콩 시위를 미·중 무역 협상 카드로 활용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중국 정부와 관영 언론이 두 사안은 서로 무관하다며 미국을 강력히 비판했습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20일 사평(社評)에서 "일부 미국 인사는 홍콩 사태와 무역 협상을 연계하려 애쓰고 있지만, 이는 미국의 착각에 불과하다"고 주장했습니다.

환구시보는 "미국이 홍콩 시위대를 책동하고, 홍콩 사회 질서를 어렵게 할 능력이 있다 하더라도 이를 통해 어떠한 이익을 얻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홍콩 정세를 통해 중국으로부터 중대한 결정을 끌어내거나 영향력을 행사할 수 없다"고 경고했습니다.

신문은 이어 "일부 미국 인사가 홍콩 문제와 무역 협상을 엮으려 하는 시도를 하고 있지만, 이는 모두 쇼에 불과하다"며 "미국 정치에서 이런 종류의 허장성세는 흔한 일"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중국 외교부 홍콩 주재 사무소도 성명에서 펜스 부통령의 발언을 겨냥해 홍콩 반환협정(중·영 공동성명)은 중국과 영국 양자 간의 문건으로 영국 관련 조항은 이미 모두 이행됐으며, 내용은 다른 나라와는 관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국제법에 따라 어떤 국가나 조직도 이 협정을 구실로 홍콩에 간섭할 권리가 없다면서 "외국 정객 누구라도 '연합성명'을 가지고 홍콩 일에 간섭하는 것은 반드시 실패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펜스 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디트로이트 경제인 클럽에서 중국 정부에 1984년 영국과 체결한 홍콩 반환협정을 준수하라고 촉구하며 만일 홍콩에 적용되는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원칙이 훼손될 경우 미·중 무역 협상이 어려워질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홍콩 시위와 무역 협상을 연계할 뜻을 처음으로 시사한 데 이어 미국이 이틀 연속으로 무역 협상을 직접 들먹이며 중국을 압박한 것입니다.
  • 美 펜스 부통령도 홍콩-무역협상 연계 압박…中 강력 반발
    • 입력 2019-08-20 15:50:15
    • 수정2019-08-20 15:52:18
    국제
미국이 연일 홍콩 시위를 미·중 무역 협상 카드로 활용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중국 정부와 관영 언론이 두 사안은 서로 무관하다며 미국을 강력히 비판했습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20일 사평(社評)에서 "일부 미국 인사는 홍콩 사태와 무역 협상을 연계하려 애쓰고 있지만, 이는 미국의 착각에 불과하다"고 주장했습니다.

환구시보는 "미국이 홍콩 시위대를 책동하고, 홍콩 사회 질서를 어렵게 할 능력이 있다 하더라도 이를 통해 어떠한 이익을 얻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홍콩 정세를 통해 중국으로부터 중대한 결정을 끌어내거나 영향력을 행사할 수 없다"고 경고했습니다.

신문은 이어 "일부 미국 인사가 홍콩 문제와 무역 협상을 엮으려 하는 시도를 하고 있지만, 이는 모두 쇼에 불과하다"며 "미국 정치에서 이런 종류의 허장성세는 흔한 일"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중국 외교부 홍콩 주재 사무소도 성명에서 펜스 부통령의 발언을 겨냥해 홍콩 반환협정(중·영 공동성명)은 중국과 영국 양자 간의 문건으로 영국 관련 조항은 이미 모두 이행됐으며, 내용은 다른 나라와는 관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국제법에 따라 어떤 국가나 조직도 이 협정을 구실로 홍콩에 간섭할 권리가 없다면서 "외국 정객 누구라도 '연합성명'을 가지고 홍콩 일에 간섭하는 것은 반드시 실패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펜스 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디트로이트 경제인 클럽에서 중국 정부에 1984년 영국과 체결한 홍콩 반환협정을 준수하라고 촉구하며 만일 홍콩에 적용되는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원칙이 훼손될 경우 미·중 무역 협상이 어려워질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홍콩 시위와 무역 협상을 연계할 뜻을 처음으로 시사한 데 이어 미국이 이틀 연속으로 무역 협상을 직접 들먹이며 중국을 압박한 것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