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양양서 간벌작업하던 60대 벌에 쏘여 숨져
입력 2019.08.20 (16:12) 수정 2019.08.20 (17:24) 사회
오늘 오전 8시 13분쯤, 강원도 양양군 현북면 어성전리 한 야산에서 간벌작업을 하던 65살 이 모 씨가 갑자기 쓰러졌습니다.

동료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는 소방헬기를 투입해, 이씨를 속초의료원으로 옮겼지만 숨졌습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씨는 동료들과 간벌작업을 하다 벌에 쏘인 뒤, 심정지 증세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양양서 간벌작업하던 60대 벌에 쏘여 숨져
    • 입력 2019-08-20 16:12:21
    • 수정2019-08-20 17:24:13
    사회
오늘 오전 8시 13분쯤, 강원도 양양군 현북면 어성전리 한 야산에서 간벌작업을 하던 65살 이 모 씨가 갑자기 쓰러졌습니다.

동료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는 소방헬기를 투입해, 이씨를 속초의료원으로 옮겼지만 숨졌습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씨는 동료들과 간벌작업을 하다 벌에 쏘인 뒤, 심정지 증세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