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백운산 고로쇠 '국가 농업유산' 신청...결과는?
입력 2019.08.20 (20:41) 수정 2019.08.21 (01:14) 뉴스9(목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광양 백운산 고로쇠의
국가 중요 농업유산 등재가
추진되고 있습니다.
지리적 표시 등록에 이어
백운산 고로쇠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겠다는
시도여서 결과가 주목됩니다.
윤주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주민들이
고로쇠를 채취하러
눈덮인 산길을 오릅니다.

나무에 구멍을 내고
호스를 꼽아 수액을 채취한 뒤
통에 담아 직접 나릅니다.
---------------------------------------
전동 드릴이나
호스가 없던 시절에는
대나무 잎 등으로 수액을
채취하기도 했습니다.

<서상원 광양 백운산 고로쇠 약수협회 사무국장>(예전 할아버지 때는 도끼로 나무에 상처를 내서 대잎을 꽂아서 놋그릇이나 항아리로 물을 받았다고 합니다.)

광양시는 지난 6월
오랜 세월 이어져 온 백운산 고로쇠를
국가 중요 농업유산으로
지정해달라고 신청을 했고,

지금은 자문위원 현장 조사 등의
절차를 밟고 있습니다.

백운산 고로쇠 농업의
보존과 브랜드 가치를 높여
관광 자원 등으로 활용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이태옥 광양시 산림소득과 과장>
(관광도 접목이 되고 저희들 브랜드 가치가 높아지기 때문에 전국에서 인지도를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생각...)

광양에서 고로쇠를
채취하는 농가는 3백80여 곳에
연간 소득은 대략 34억 원....

백운산 고로쇠의
국가 중요 농업유산 지정 여부는
다음 달 말 결정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뉴스 윤주성입니다.
  • 백운산 고로쇠 '국가 농업유산' 신청...결과는?
    • 입력 2019-08-20 20:41:05
    • 수정2019-08-21 01:14:35
    뉴스9(목포)
[앵커멘트]
광양 백운산 고로쇠의
국가 중요 농업유산 등재가
추진되고 있습니다.
지리적 표시 등록에 이어
백운산 고로쇠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겠다는
시도여서 결과가 주목됩니다.
윤주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주민들이
고로쇠를 채취하러
눈덮인 산길을 오릅니다.

나무에 구멍을 내고
호스를 꼽아 수액을 채취한 뒤
통에 담아 직접 나릅니다.
---------------------------------------
전동 드릴이나
호스가 없던 시절에는
대나무 잎 등으로 수액을
채취하기도 했습니다.

<서상원 광양 백운산 고로쇠 약수협회 사무국장>(예전 할아버지 때는 도끼로 나무에 상처를 내서 대잎을 꽂아서 놋그릇이나 항아리로 물을 받았다고 합니다.)

광양시는 지난 6월
오랜 세월 이어져 온 백운산 고로쇠를
국가 중요 농업유산으로
지정해달라고 신청을 했고,

지금은 자문위원 현장 조사 등의
절차를 밟고 있습니다.

백운산 고로쇠 농업의
보존과 브랜드 가치를 높여
관광 자원 등으로 활용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이태옥 광양시 산림소득과 과장>
(관광도 접목이 되고 저희들 브랜드 가치가 높아지기 때문에 전국에서 인지도를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생각...)

광양에서 고로쇠를
채취하는 농가는 3백80여 곳에
연간 소득은 대략 34억 원....

백운산 고로쇠의
국가 중요 농업유산 지정 여부는
다음 달 말 결정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뉴스 윤주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