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조국, ‘정면 돌파’ 의지…정치권은 공방 격화
입력 2019.08.20 (21:08) 수정 2019.08.20 (22:3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런 가운데 조국 후보자는 오늘(20일) 정책발표 기자회견을 하면서 정면돌파 의지를 밝혔습니다.

반면 야당은 후보사퇴를 주장하면서 총공세를 펼치고 있습니다.

강나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오늘(20일) 오전 청문회 준비단에 나온 조국 후보자, 정책발표를 자청했습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 : "우리 가족 우리 이웃이 범죄로부터 안전하게 하루하루를 맘 놓고 생활할 수 있는 그런 사회를 만들고자."]

그러나 쏟아지는 의혹에 대해선 말을 아꼈습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 : "상세한 경위 배경 등 실체적 진실은 국회청문회서 성실히 답하겠습니다."]

청문회를 앞두고 '조국 TF'까지 만든 한국당은, 조국 후보가 과거에 말해 온 기준이라면 사퇴는 당연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남에게는 가혹한 잣대를 들이대면서 정작 본인과 주변에는 한없이 관대한 그 이중성, 그 모순,"]

과거 글이 부메랑처럼 돌아왔다며,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도 했습니다.

[오신환/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내로남불이 체질화된 위선적인 인물이 법무부 장관을 맡는다면 누가 이 나라의 법무 행정을 신뢰할 수 있겠습니까."]

민주당은 사법개혁 상징인 조 후보자의 이미지를 실추하려는 '불손한 의도'라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청문회를 빨리 열어 해명을 듣자고 했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후보자의 사법개혁에 대한 의지와 법무부 수장으로서의 비전을 검증하는 자리이지, 가족 청문회 신상털기회가 아닙니다."]

하지만 여당 내에서도 난감한 기색이 역력합니다.

민주당의 한 의원은 법적 문제는 없다면서도, '국민 정서법'에 어긋나는 게 아니냔 우려가 있다고 전했습니다.

청와대는 청문회를 통해 도덕성과 정책을 종합적으로 검증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 조국, ‘정면 돌파’ 의지…정치권은 공방 격화
    • 입력 2019-08-20 21:10:15
    • 수정2019-08-20 22:31:35
    뉴스 9
[앵커]

이런 가운데 조국 후보자는 오늘(20일) 정책발표 기자회견을 하면서 정면돌파 의지를 밝혔습니다.

반면 야당은 후보사퇴를 주장하면서 총공세를 펼치고 있습니다.

강나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오늘(20일) 오전 청문회 준비단에 나온 조국 후보자, 정책발표를 자청했습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 : "우리 가족 우리 이웃이 범죄로부터 안전하게 하루하루를 맘 놓고 생활할 수 있는 그런 사회를 만들고자."]

그러나 쏟아지는 의혹에 대해선 말을 아꼈습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 : "상세한 경위 배경 등 실체적 진실은 국회청문회서 성실히 답하겠습니다."]

청문회를 앞두고 '조국 TF'까지 만든 한국당은, 조국 후보가 과거에 말해 온 기준이라면 사퇴는 당연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남에게는 가혹한 잣대를 들이대면서 정작 본인과 주변에는 한없이 관대한 그 이중성, 그 모순,"]

과거 글이 부메랑처럼 돌아왔다며,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도 했습니다.

[오신환/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내로남불이 체질화된 위선적인 인물이 법무부 장관을 맡는다면 누가 이 나라의 법무 행정을 신뢰할 수 있겠습니까."]

민주당은 사법개혁 상징인 조 후보자의 이미지를 실추하려는 '불손한 의도'라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청문회를 빨리 열어 해명을 듣자고 했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후보자의 사법개혁에 대한 의지와 법무부 수장으로서의 비전을 검증하는 자리이지, 가족 청문회 신상털기회가 아닙니다."]

하지만 여당 내에서도 난감한 기색이 역력합니다.

민주당의 한 의원은 법적 문제는 없다면서도, '국민 정서법'에 어긋나는 게 아니냔 우려가 있다고 전했습니다.

청와대는 청문회를 통해 도덕성과 정책을 종합적으로 검증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