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 송도, ‘세계 최대 바이오융합 생산기지’
입력 2019.08.20 (21:39) 수정 2019.08.20 (21:50)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특허가 끝난 복제 의약품인 `바이오시밀러` 세계 시장을 장악한 국내 바이오의약품 회사와 연구소들이 잇달아 인천 송도로 모여들고 있습니다.

`바이오 단지` 면적도 배로 늘어나면서 세계 최대의 바이오의약품 생산기지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보도에 박재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연간 20만 리터의 생산 라인을 갖춘 `셀트리온`.

세계 최초의 항체 `바이오시밀러`인 `램시마` 생산이 한창입니다.

`허셉틴`과 `맙테라`까지 올 상반기 3종의 `바이오시밀러` 수출이 5천억 원을 넘었습니다.

자체 연구·개발과 생산에 이어 전세계 직판 유통망을 갖추는 40조 원 투자 계획을 밝혔습니다.

[서정진/셀트리온 회장 : "미국은 2022년 상반기까지 직판체제로 바꾸려고 하고, 캐나다는 2021년 상반기까지 바꿉니다."]

현재 약 29조 원 규모인 세계 `바이오시밀러` 시장을 삼성바이오와 셀트리온 등 한국 업체들이 장악했습니다.

[고한승/사장/삼성바이오에피스 : "유럽에서 팔리고 있는 `바이오시밀러` 매출의 89%를 대한민국 회사들이 차지하고 있습니다."]

또,내년부터 잇달아 특허가 끝나는 대장암 치료제 `아바스틴` 등 `바이오시밀러` 수출과 신약개발로 세계 시장을 주도할 계획입니다.

이에 따라,인천시는 현재 송도국제도시 4.5공구 91만㎡인 `바이오클러스터` 면적을 11공구 100만㎡까지 배로 확대합니다.

[박남춘/인천 시장 : "중소기업과 벤쳐기업,스타트업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인천 바이오엑스밸리` 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인천 `송도바이오클러스터`가 의약품과 헬스케어 등 세계 최대의 바이오융합단지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재우입니다.
  • 인천 송도, ‘세계 최대 바이오융합 생산기지’
    • 입력 2019-08-20 21:41:03
    • 수정2019-08-20 21:50:06
    뉴스9(경인)
[앵커]

특허가 끝난 복제 의약품인 `바이오시밀러` 세계 시장을 장악한 국내 바이오의약품 회사와 연구소들이 잇달아 인천 송도로 모여들고 있습니다.

`바이오 단지` 면적도 배로 늘어나면서 세계 최대의 바이오의약품 생산기지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보도에 박재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연간 20만 리터의 생산 라인을 갖춘 `셀트리온`.

세계 최초의 항체 `바이오시밀러`인 `램시마` 생산이 한창입니다.

`허셉틴`과 `맙테라`까지 올 상반기 3종의 `바이오시밀러` 수출이 5천억 원을 넘었습니다.

자체 연구·개발과 생산에 이어 전세계 직판 유통망을 갖추는 40조 원 투자 계획을 밝혔습니다.

[서정진/셀트리온 회장 : "미국은 2022년 상반기까지 직판체제로 바꾸려고 하고, 캐나다는 2021년 상반기까지 바꿉니다."]

현재 약 29조 원 규모인 세계 `바이오시밀러` 시장을 삼성바이오와 셀트리온 등 한국 업체들이 장악했습니다.

[고한승/사장/삼성바이오에피스 : "유럽에서 팔리고 있는 `바이오시밀러` 매출의 89%를 대한민국 회사들이 차지하고 있습니다."]

또,내년부터 잇달아 특허가 끝나는 대장암 치료제 `아바스틴` 등 `바이오시밀러` 수출과 신약개발로 세계 시장을 주도할 계획입니다.

이에 따라,인천시는 현재 송도국제도시 4.5공구 91만㎡인 `바이오클러스터` 면적을 11공구 100만㎡까지 배로 확대합니다.

[박남춘/인천 시장 : "중소기업과 벤쳐기업,스타트업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인천 바이오엑스밸리` 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인천 `송도바이오클러스터`가 의약품과 헬스케어 등 세계 최대의 바이오융합단지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재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