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릉 대중교통 소외지역 '마실버스' 운행 시작
입력 2019.08.20 (21:41) 수정 2019.08.20 (21:42) 춘천
강릉 대중교통 소외지역을 위한 마을버스인
일명 '마실버스'가 운행을 시작했습니다.
강릉시는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에 따라
시내버스 운행 공백이 발생하는 옥계면에
15인승 버스를 투입해,
오늘(20일)부터 하루 47차례
운행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올해 11월부터는
사천면과 연곡면까지 운행 지역을 확대하고,
내년 이후 모든 면 지역을 운행할 방침입니다.
앞서 속초와 원주, 영월군이 자치단체 주도로
'마을버스'를 운행하고 있고,
다른 시군도 도입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끝)
  • 강릉 대중교통 소외지역 '마실버스' 운행 시작
    • 입력 2019-08-20 21:41:46
    • 수정2019-08-20 21:42:28
    춘천
강릉 대중교통 소외지역을 위한 마을버스인
일명 '마실버스'가 운행을 시작했습니다.
강릉시는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에 따라
시내버스 운행 공백이 발생하는 옥계면에
15인승 버스를 투입해,
오늘(20일)부터 하루 47차례
운행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올해 11월부터는
사천면과 연곡면까지 운행 지역을 확대하고,
내년 이후 모든 면 지역을 운행할 방침입니다.
앞서 속초와 원주, 영월군이 자치단체 주도로
'마을버스'를 운행하고 있고,
다른 시군도 도입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