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튿날도 의회서 자해소동…사퇴 촉구 잇따라
입력 2019.08.20 (21:49) 수정 2019.08.21 (01:18)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예산안 처리문제로
의회 회의장에서 유리를 깨 난동을 부린
공주시의원 소식, 어제 전해드렸는데요.

당시 해당 시의원은
이튿날에도 의회에서 또
자해소동을 벌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정치권과 시민들의 비판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자신이 삭감한 예산을
부활시키려 한다며 유리 조각을 들고
동료의원들을 겁박한
자유한국당 소속 이 모 시의원.

이튿날에도 본회의장에서
예산안 처리 문제를 재차 항의하더니,

[인터뷰]
이 00/공주시의원(음성변조)
잘못된 증거와 근거가 있는데도 불구하고
예산 심의를 해줘서 처리한다? 공주시민이
뭐라고 하겠습니까.

자리로 돌아온 뒤
돌연 가위를 꺼내, 항암치료를 위해
자신의 몸에 부착한
의료용 튜브를 잘라냅니다.

일반인에게도 공개된
본회의장에서 벌어진 돌발행동에
방청객은 물론, 참석한 공무원들도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인터뷰]
공주시 공무원(음성변조)
당황스럽고. 갑작스럽게 진행된 일이라
누구 하나 제지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도 없었고.

이 의원은 앞서
민선 4기 때도 공주시 공무원을 폭행해
의원직에서 자진사퇴하는 등
물의를 빚어왔습니다.

뒤늦게 뉴스를 통해
소식을 접한 주민들은 고개를 저었습니다.

[인터뷰]
김영임/공주시 우성면
부끄러운 일이죠. 공주시민으로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려야 하는데.

[인터뷰]
김창식/공주시 정안면
글쎄. 나도 마음이 좋지 않아.
이런 일이 없어야 할 일인데.

이와 관련해 공주시의회는
지역사회에 충격과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며 의장명의의 사과문을 발표했고
민주당은 중앙당까지 나서
공천 책임을 거론하며 한국당의 사과와
해당 의원의 사퇴를 요구했습니다.

또 이 의원이 소속된
자유한국당 충남도당은 진위를 따진 뒤
당헌·당규에 따른 처리방침을 밝히는 등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 이튿날도 의회서 자해소동…사퇴 촉구 잇따라
    • 입력 2019-08-20 21:49:55
    • 수정2019-08-21 01:18:44
    뉴스9(대전)
[앵커멘트]
예산안 처리문제로
의회 회의장에서 유리를 깨 난동을 부린
공주시의원 소식, 어제 전해드렸는데요.

당시 해당 시의원은
이튿날에도 의회에서 또
자해소동을 벌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정치권과 시민들의 비판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자신이 삭감한 예산을
부활시키려 한다며 유리 조각을 들고
동료의원들을 겁박한
자유한국당 소속 이 모 시의원.

이튿날에도 본회의장에서
예산안 처리 문제를 재차 항의하더니,

[인터뷰]
이 00/공주시의원(음성변조)
잘못된 증거와 근거가 있는데도 불구하고
예산 심의를 해줘서 처리한다? 공주시민이
뭐라고 하겠습니까.

자리로 돌아온 뒤
돌연 가위를 꺼내, 항암치료를 위해
자신의 몸에 부착한
의료용 튜브를 잘라냅니다.

일반인에게도 공개된
본회의장에서 벌어진 돌발행동에
방청객은 물론, 참석한 공무원들도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인터뷰]
공주시 공무원(음성변조)
당황스럽고. 갑작스럽게 진행된 일이라
누구 하나 제지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도 없었고.

이 의원은 앞서
민선 4기 때도 공주시 공무원을 폭행해
의원직에서 자진사퇴하는 등
물의를 빚어왔습니다.

뒤늦게 뉴스를 통해
소식을 접한 주민들은 고개를 저었습니다.

[인터뷰]
김영임/공주시 우성면
부끄러운 일이죠. 공주시민으로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려야 하는데.

[인터뷰]
김창식/공주시 정안면
글쎄. 나도 마음이 좋지 않아.
이런 일이 없어야 할 일인데.

이와 관련해 공주시의회는
지역사회에 충격과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며 의장명의의 사과문을 발표했고
민주당은 중앙당까지 나서
공천 책임을 거론하며 한국당의 사과와
해당 의원의 사퇴를 요구했습니다.

또 이 의원이 소속된
자유한국당 충남도당은 진위를 따진 뒤
당헌·당규에 따른 처리방침을 밝히는 등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