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퇴직 공무원에게 2백만원 황금열쇠 제공"
입력 2019.08.20 (21:51) 대구
경북 일부 지자체가
퇴직공무원에게 고가의 현금성 기념품을
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대구·경북 정보공개센터의 자료를 보면
2017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포항과 안동, 영천과 영주 등 7개 시군은
퇴직공무원 기념품으로
최대 2백만 원 상당의 황금열쇠를 제공했습니다.
센터는 국민권익위원회가
기관운영 업무추진비 한도 내에서
다기 세트나 만년필 등을 지급하라고 권고했다면서
주민이 수긍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기념품을 줘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끝)
  • "퇴직 공무원에게 2백만원 황금열쇠 제공"
    • 입력 2019-08-20 21:51:51
    대구
경북 일부 지자체가
퇴직공무원에게 고가의 현금성 기념품을
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대구·경북 정보공개센터의 자료를 보면
2017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포항과 안동, 영천과 영주 등 7개 시군은
퇴직공무원 기념품으로
최대 2백만 원 상당의 황금열쇠를 제공했습니다.
센터는 국민권익위원회가
기관운영 업무추진비 한도 내에서
다기 세트나 만년필 등을 지급하라고 권고했다면서
주민이 수긍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기념품을 줘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