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내버스 52시간 근무 대응책 가시화
입력 2019.08.20 (21:52) 수정 2019.08.21 (01:04) 뉴스9(강릉)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주 52시간 근무제에 따라
시내버스 운행이 중단되거나 단축된
대중교통 소외지역을 위해
지자체마다 대응책을 내놓고 있습니다.
특히 농어촌지역을 중심으로
공적인 개념이 포함된
공공형 마을버스를 투입하는 시군이
늘고 있습니다.

정면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15인승 소형 버스가
시골마을을 달립니다.

강릉시 공영 마을버스,
일명 '마실버스'입니다.

강릉 옥계면 지역 4개 노선을
하루 47차례 운행합니다.

마을을 순회하는 방식이어서
기존 시내버스보다 운행 횟수가 많습니다.
최영자 / 마을 주민 [인터뷰]
"편리해지지요. 우리들은 (시내버스) 차 시간이 (줄어들고) 그래서 애먹었어요. 그러더니 이제 좋은 게 왔네."

'마실버스'는
한대에 8천만 원 정도인 버스 2대를
강릉시가 구입해 위탁하는 방식으로,
면 지역부터 운행을 확대합니다.

최정규 강릉시 교통과장[인터뷰]
"마실버스 개통을 시작으로 올 연말 이내에 사천면 연곡면 지역까지 마을버스를 개통하려고 합니다."

주 52시간제 도입에 따른
버스기사 근로시간 단축으로
시내버스 벽지노선 운행이 줄어들자,
부분 공영제를 도입한 겁니다.

자치단체 고민은 비슷합니다.
이 때문에
방법은 조금씩 차이가 있지만,
시군마다 대응책을 마련해
추진하고 있습니다.

속초와 원주, 영월군 등은
올 상반기부터 차례로
공영버스나 공공형 마을버스를
운행하고 있습니다.

동해시도 연말까지 외곽지역에
마을버스 4대를 투입하는 등
시군마다 대책을 마련했습니다.

이승우 동해시 대중교통 담당[인터뷰]
"(운행 업체와) 서로 협약을 통해서 노선도 결정된 부분이어서 버스만 출고만 되면 시행을 할 수 있는 그런 단계까지 와 있습니다."

운영 조건 등에 따라 다르지만,
1년에 마을버스 한대 당
1억 원 안팎의 운영비가 필요한 만큼,
안정적인 재원 확보가
공공형 버스 확대의
관건이 될 전망입니다.

KBS뉴스 정면구입니다. (끝)
  • 시내버스 52시간 근무 대응책 가시화
    • 입력 2019-08-20 21:52:18
    • 수정2019-08-21 01:04:17
    뉴스9(강릉)
[앵커멘트]
주 52시간 근무제에 따라
시내버스 운행이 중단되거나 단축된
대중교통 소외지역을 위해
지자체마다 대응책을 내놓고 있습니다.
특히 농어촌지역을 중심으로
공적인 개념이 포함된
공공형 마을버스를 투입하는 시군이
늘고 있습니다.

정면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15인승 소형 버스가
시골마을을 달립니다.

강릉시 공영 마을버스,
일명 '마실버스'입니다.

강릉 옥계면 지역 4개 노선을
하루 47차례 운행합니다.

마을을 순회하는 방식이어서
기존 시내버스보다 운행 횟수가 많습니다.
최영자 / 마을 주민 [인터뷰]
"편리해지지요. 우리들은 (시내버스) 차 시간이 (줄어들고) 그래서 애먹었어요. 그러더니 이제 좋은 게 왔네."

'마실버스'는
한대에 8천만 원 정도인 버스 2대를
강릉시가 구입해 위탁하는 방식으로,
면 지역부터 운행을 확대합니다.

최정규 강릉시 교통과장[인터뷰]
"마실버스 개통을 시작으로 올 연말 이내에 사천면 연곡면 지역까지 마을버스를 개통하려고 합니다."

주 52시간제 도입에 따른
버스기사 근로시간 단축으로
시내버스 벽지노선 운행이 줄어들자,
부분 공영제를 도입한 겁니다.

자치단체 고민은 비슷합니다.
이 때문에
방법은 조금씩 차이가 있지만,
시군마다 대응책을 마련해
추진하고 있습니다.

속초와 원주, 영월군 등은
올 상반기부터 차례로
공영버스나 공공형 마을버스를
운행하고 있습니다.

동해시도 연말까지 외곽지역에
마을버스 4대를 투입하는 등
시군마다 대책을 마련했습니다.

이승우 동해시 대중교통 담당[인터뷰]
"(운행 업체와) 서로 협약을 통해서 노선도 결정된 부분이어서 버스만 출고만 되면 시행을 할 수 있는 그런 단계까지 와 있습니다."

운영 조건 등에 따라 다르지만,
1년에 마을버스 한대 당
1억 원 안팎의 운영비가 필요한 만큼,
안정적인 재원 확보가
공공형 버스 확대의
관건이 될 전망입니다.

KBS뉴스 정면구입니다. (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