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현섭, 8년 만에 세계선수권 메달 획득
입력 2019.08.22 (06:47) 수정 2019.08.22 (07:1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국 경보의 간판' 김현섭이 8년 만에 대구 세계육상선수권 동메달을 목에 걸게 됐습니다.

러시아 선수들의 도핑 적발로 순위가 올라간 김현섭은 한국 육상 최초로 세계선수권 메달리스트가 됐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2011년 대구 세계육상 남자 20km 경보.

위경련으로 레이스 포기까지 고민했던 김현섭은 6위로 골인하자마자 자리에 주저앉았고 결국 들것에 실려 나갔습니다.

[당시 중계 멘트 : "대단한 레이스를 펼쳤습니다. 어제 저녁때까지만 해도 급성 위경련으로 사실은 병원에 가야 할 정도의 치료를 받았던 김현섭 선수입니다."]

[김현섭/육상 경보 국가대표/2011년 당시 : "메달을 기대하신 분들이 너무 많았고, 저도 꼭 따고 싶었습니다. 비록 메달을 따지 못했지만 6위라는 성적에 만족합니다."]

김현섭은 혼신의 레이스를 펼친 지 8년이 지나서야 아쉬움을 풀었습니다.

김현섭은 지난 2016년 나란히 1, 2위로 들어온 러시아 선수들의 금지 약물 복용이 드러나 4위까지 올라섰습니다.

이번에는 당시 5위로 골인했던 러시아 선수마저 도핑 규정 위반이 확정돼 김현섭은 동메달리스트로 공인받았습니다.

우리나라도 개최국 노메달의 불명예에서 벗어났습니다.

[김현섭/육상 경보 국가대표 : "소식을 처음 접하고 정말 얼떨떨했습니다. 한국 선수 사상 첫 (세계육상선수권) 메달리스트로 남게 돼 무척 영광스럽습니다."]

모래밭부터 아스팔트 위까지 묵묵히 걷고 또 걸었던 '한국 경보의 간판' 김현섭.

8년 만에 주인을 찾은 메달을 다음 달 도하 세계선수권에서 수여받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 김현섭, 8년 만에 세계선수권 메달 획득
    • 입력 2019-08-22 06:57:26
    • 수정2019-08-22 07:10:07
    뉴스광장 1부
[앵커]

'한국 경보의 간판' 김현섭이 8년 만에 대구 세계육상선수권 동메달을 목에 걸게 됐습니다.

러시아 선수들의 도핑 적발로 순위가 올라간 김현섭은 한국 육상 최초로 세계선수권 메달리스트가 됐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2011년 대구 세계육상 남자 20km 경보.

위경련으로 레이스 포기까지 고민했던 김현섭은 6위로 골인하자마자 자리에 주저앉았고 결국 들것에 실려 나갔습니다.

[당시 중계 멘트 : "대단한 레이스를 펼쳤습니다. 어제 저녁때까지만 해도 급성 위경련으로 사실은 병원에 가야 할 정도의 치료를 받았던 김현섭 선수입니다."]

[김현섭/육상 경보 국가대표/2011년 당시 : "메달을 기대하신 분들이 너무 많았고, 저도 꼭 따고 싶었습니다. 비록 메달을 따지 못했지만 6위라는 성적에 만족합니다."]

김현섭은 혼신의 레이스를 펼친 지 8년이 지나서야 아쉬움을 풀었습니다.

김현섭은 지난 2016년 나란히 1, 2위로 들어온 러시아 선수들의 금지 약물 복용이 드러나 4위까지 올라섰습니다.

이번에는 당시 5위로 골인했던 러시아 선수마저 도핑 규정 위반이 확정돼 김현섭은 동메달리스트로 공인받았습니다.

우리나라도 개최국 노메달의 불명예에서 벗어났습니다.

[김현섭/육상 경보 국가대표 : "소식을 처음 접하고 정말 얼떨떨했습니다. 한국 선수 사상 첫 (세계육상선수권) 메달리스트로 남게 돼 무척 영광스럽습니다."]

모래밭부터 아스팔트 위까지 묵묵히 걷고 또 걸었던 '한국 경보의 간판' 김현섭.

8년 만에 주인을 찾은 메달을 다음 달 도하 세계선수권에서 수여받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