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화광장] ‘레드 제플린’ 존 폴 존스, 무료 내한 공연
입력 2019.08.22 (06:54) 수정 2019.08.22 (07:1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전설의 록밴드 '레드 제플린'의 '존 폴 존스'가 내한합니다.

존 폴 존스는 다음 달 2일 새로 결성한 2인조 밴드 '선스 오브 치폴레'로 내한해 무료 공연을 진행합니다.

레드 제플린의 창립 멤버인 베이시스트 존 폴 존스는 그룹 해체 후 프로듀서 등으로 활동하다 핀란드 출신 첼리스트 '안시 카르투넨'과 함께 '선스 오브 치폴레'를 결성했는데요.

이번 공연에서 존 폴 존스는 베이스 대신 피아노를 연주합니다.

워너 뮤직 측은 음악계 두 거장의 무료 공연 진행은 이례적이라며, 한국 공연을 마치고 바로 예정된 일본 공연은 유료 공연임에도 이미 모든 티켓이 매진된 상태라고 전했습니다.
  • [문화광장] ‘레드 제플린’ 존 폴 존스, 무료 내한 공연
    • 입력 2019-08-22 07:04:45
    • 수정2019-08-22 07:12:50
    뉴스광장 1부
전설의 록밴드 '레드 제플린'의 '존 폴 존스'가 내한합니다.

존 폴 존스는 다음 달 2일 새로 결성한 2인조 밴드 '선스 오브 치폴레'로 내한해 무료 공연을 진행합니다.

레드 제플린의 창립 멤버인 베이시스트 존 폴 존스는 그룹 해체 후 프로듀서 등으로 활동하다 핀란드 출신 첼리스트 '안시 카르투넨'과 함께 '선스 오브 치폴레'를 결성했는데요.

이번 공연에서 존 폴 존스는 베이스 대신 피아노를 연주합니다.

워너 뮤직 측은 음악계 두 거장의 무료 공연 진행은 이례적이라며, 한국 공연을 마치고 바로 예정된 일본 공연은 유료 공연임에도 이미 모든 티켓이 매진된 상태라고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