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강 시신 훼손 사건’ 장대호 “전혀 미안하지 않다” 막말
입력 2019.08.22 (07:13) 수정 2019.08.22 (07:3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강 시신 훼손 사건'의 피의자 장대호가 신상 공개 결정으로 얼굴을 드러냈습니다.

경찰 조사를 위한 이동 과정에서 장 씨는 범행에 대해 반성하지 않는다며 막말을 쏟아냈습니다.

김민경 기자입니다.

[앵커]

'한강 시신 훼손 사건' 피의자 38살 장대호가 보강 조사를 받기 위해 경찰서로 들어섭니다.

호송차에서 내린 장 씨는 잠시 취재진을 응시한 뒤 기자들 질문에 답변했습니다.

취재진이 잔혹한 범행을 저지르고 자수한 이유를 묻자 막말을 쏟아내기도 했습니다.

[장대호/'한강 시신 훼손 사건' 피의자 : "이번 사건은 흉악범이 양아치를 죽인 사건입니다. 나쁜놈이 나쁜놈을 죽인 사건이에요."]

피해자 유가족들에게 미안하지 않냐는 질문에도 "전혀 미안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장대호/'한강 시신 훼손 사건' 피의자 : "아무리 생각해도 상대방이 죽을 짓을 했습니다. 반성하고 있지 않습니다."]

장 씨는 앞서 신상공개 결정 전에도 취재진에게, 피해자에게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며 막말을 하기도 했습니다.

[이수정/경기대학교 범죄심리학과 교수 : "그런 식으로 초법적 사고를 하는거 자체가굉장히 그게 반사회적인 사고인 거에요."]

약 한시간 반 동안 조사를 받고 나온 장 씨는 담담한 표정으로 호송차에 올랐고 별다른 말은 하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보강수사를 거쳐 내일쯤(23일) 장 씨를 검찰에 넘길 예정입니다.

또 자수하러 왔던 장 씨를 다른 경찰서로 돌려보내는 등 초기 대응이 잘못됐다는 지적과 관련해 서울경찰청은 당시 안내실 당직 경찰관을 대기 발령하고, 당직 시스템도 바꾸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 ‘한강 시신 훼손 사건’ 장대호 “전혀 미안하지 않다” 막말
    • 입력 2019-08-22 07:20:22
    • 수정2019-08-22 07:34:08
    뉴스광장
[앵커]

'한강 시신 훼손 사건'의 피의자 장대호가 신상 공개 결정으로 얼굴을 드러냈습니다.

경찰 조사를 위한 이동 과정에서 장 씨는 범행에 대해 반성하지 않는다며 막말을 쏟아냈습니다.

김민경 기자입니다.

[앵커]

'한강 시신 훼손 사건' 피의자 38살 장대호가 보강 조사를 받기 위해 경찰서로 들어섭니다.

호송차에서 내린 장 씨는 잠시 취재진을 응시한 뒤 기자들 질문에 답변했습니다.

취재진이 잔혹한 범행을 저지르고 자수한 이유를 묻자 막말을 쏟아내기도 했습니다.

[장대호/'한강 시신 훼손 사건' 피의자 : "이번 사건은 흉악범이 양아치를 죽인 사건입니다. 나쁜놈이 나쁜놈을 죽인 사건이에요."]

피해자 유가족들에게 미안하지 않냐는 질문에도 "전혀 미안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장대호/'한강 시신 훼손 사건' 피의자 : "아무리 생각해도 상대방이 죽을 짓을 했습니다. 반성하고 있지 않습니다."]

장 씨는 앞서 신상공개 결정 전에도 취재진에게, 피해자에게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며 막말을 하기도 했습니다.

[이수정/경기대학교 범죄심리학과 교수 : "그런 식으로 초법적 사고를 하는거 자체가굉장히 그게 반사회적인 사고인 거에요."]

약 한시간 반 동안 조사를 받고 나온 장 씨는 담담한 표정으로 호송차에 올랐고 별다른 말은 하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보강수사를 거쳐 내일쯤(23일) 장 씨를 검찰에 넘길 예정입니다.

또 자수하러 왔던 장 씨를 다른 경찰서로 돌려보내는 등 초기 대응이 잘못됐다는 지적과 관련해 서울경찰청은 당시 안내실 당직 경찰관을 대기 발령하고, 당직 시스템도 바꾸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