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농촌 팜스테이’ 뜬다…핵심은 체험
입력 2019.08.22 (07:34) 수정 2019.08.22 (07:49) 뉴스광장(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주5일 근무제 시행으로 직장인들의 여가가 늘면서 생활양식도 많이 달라졌는데요.

휴가철이나 주말, 농촌에 머물면서 농촌 전통문화와 영농 체험을 할 수 있는 '팜스테이'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습니다.

양석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농협의 여성 모임이 농촌 체험에 나섰습니다.

맨먼저 장식용 도마 만들기.

천연 원목의 면을 사포로 매끄럽게 다듬고, 원목 바닥에 다리도 고정합니다.

마지막으로 글까지 새겨 넣으면 아담한 도마가 탄생합니다.

[이귀옥/안산시 단원구 : "그리고 싶은 거나 쓰고 싶은 거 새겨서 간직할 수 있는 추억이 될거 같아요."]

향긋한 허브 향이 담긴 향수도 직접 만들어 서로 자랑도 해보고.

["너무 좋아, 너무 좋다."]

맨바닥에 주저앉아 마을 특산품인 잣 껍질도 까봅니다.

옛 나무망치로 잣 껍질을 까다보면 어릴 적 농촌 향수에 젖어들기도 합니다.

이런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참가들에겐 즐거움을, 마을 주민들에겐 보람을 가져다 줍니다.

[강병옥/초롱이둥지마을 위원장 : "가면서 참 좋았다는 그런 표현을 하고 다음에 다시 방문하겠다고 말하는 분이 많을 때 가장 보람있고 아주 즐겁습니다."]

농촌 '팜스테이'가 안정적으로 경쟁력을 키울 수 있는 것은 농협의 지속적인 지원 덕분입니다.

[이재희/농협중앙회 경기지역본부 과장 : "도시민들이 언제 오더라도 다양하게 즐길 수 있도록 많은 프로그램 개발하는 데 노력하고 있고 또 홍보에도 많은 노력하고 있습니다."]

현재 경기지역 46개 등 전국 3백 개 가까운 마을에서 운영하는 '농촌 팜스테이'.

지난해 한 해 290만 명이 다녀갈 정도로 급성장하면서 도심과 농촌을 이어주는 가교역할도 톡톡히 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양석현입니다.
  • ‘농촌 팜스테이’ 뜬다…핵심은 체험
    • 입력 2019-08-22 07:38:28
    • 수정2019-08-22 07:49:30
    뉴스광장(경인)
[앵커]

주5일 근무제 시행으로 직장인들의 여가가 늘면서 생활양식도 많이 달라졌는데요.

휴가철이나 주말, 농촌에 머물면서 농촌 전통문화와 영농 체험을 할 수 있는 '팜스테이'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습니다.

양석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농협의 여성 모임이 농촌 체험에 나섰습니다.

맨먼저 장식용 도마 만들기.

천연 원목의 면을 사포로 매끄럽게 다듬고, 원목 바닥에 다리도 고정합니다.

마지막으로 글까지 새겨 넣으면 아담한 도마가 탄생합니다.

[이귀옥/안산시 단원구 : "그리고 싶은 거나 쓰고 싶은 거 새겨서 간직할 수 있는 추억이 될거 같아요."]

향긋한 허브 향이 담긴 향수도 직접 만들어 서로 자랑도 해보고.

["너무 좋아, 너무 좋다."]

맨바닥에 주저앉아 마을 특산품인 잣 껍질도 까봅니다.

옛 나무망치로 잣 껍질을 까다보면 어릴 적 농촌 향수에 젖어들기도 합니다.

이런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참가들에겐 즐거움을, 마을 주민들에겐 보람을 가져다 줍니다.

[강병옥/초롱이둥지마을 위원장 : "가면서 참 좋았다는 그런 표현을 하고 다음에 다시 방문하겠다고 말하는 분이 많을 때 가장 보람있고 아주 즐겁습니다."]

농촌 '팜스테이'가 안정적으로 경쟁력을 키울 수 있는 것은 농협의 지속적인 지원 덕분입니다.

[이재희/농협중앙회 경기지역본부 과장 : "도시민들이 언제 오더라도 다양하게 즐길 수 있도록 많은 프로그램 개발하는 데 노력하고 있고 또 홍보에도 많은 노력하고 있습니다."]

현재 경기지역 46개 등 전국 3백 개 가까운 마을에서 운영하는 '농촌 팜스테이'.

지난해 한 해 290만 명이 다녀갈 정도로 급성장하면서 도심과 농촌을 이어주는 가교역할도 톡톡히 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양석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