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남아 뜬다” 부동산 불법 투자…의사·회계사 등 149명 적발
입력 2019.08.22 (07:36) 수정 2019.08.22 (07:5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말레이시아 휴양지의 고가 부동산을 몰래 사들인 고액 자산가들과 이를 알선한 업자들이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이 과정에서 현금을 밀반출하거나 일명 '환치기'로 불리는 불법 환전도 서슴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수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 부동산 투자 회사의 세미나.

최근 동남아시아 부동산이 뜨고 있다고 홍보합니다.

[해당 회사 대표/음성변조 : "지진해일도 없고 지진도 없습니다. 해외 부동산 투자의 붐이 일고 있는 지역이 베트남 호찌민이랑…."]

이 회사의 대표 A 씨는 4년 전부터 투자자를 모았고, 투자자들은 이 회사를 통해 말레이시아 최남단 휴양지인 조호바루의 고급 상가와 아파트, 전원주택 등을 사들였습니다.

하지만, 모두 해외 부동산 취득 신고는 하지 않았습니다.

신고했을 때 내야 하는 임대 소득세 등을 피하려 한 겁니다.

이를 위해 불법 송금도 이뤄졌습니다.

한 번에 1억 원이 넘는 현금을 받아 직접 밀반출하거나, 일명 '환치기'인 불법 환전 수법까지 동원했습니다.

말레이시아 현지에는 차명 회사를 세워두고 세무 당국의 추적도 피했습니다.

이 같은 수법으로 해외 부동산을 불법 취득한 투자자는 146명, 사들인 부동산이 천억 원어치나 됩니다.

계약금과 중도금 명목으로 불법 송금한 돈도 135억 원에 이릅니다.

[이병학/서울본부세관 조사2국장 : "투자자 중 일부는 20, 30대 자녀 명의로 계약해서 해외 부동산을 편법으로 증여하거나 상속하는 수단으로 이용하기도 했습니다."]

투자자 대부분은 의사와 회계사 등 전문직 종사자나 기업 대표 등 자산가들이었습니다.

세관은 알선업자 3명과 10억 원이 넘게 투자한 고액 투자자 15명은 검찰에 송치하고, 나머지 소액 투자자에 대해선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 “동남아 뜬다” 부동산 불법 투자…의사·회계사 등 149명 적발
    • 입력 2019-08-22 07:40:50
    • 수정2019-08-22 07:51:16
    뉴스광장
[앵커]

말레이시아 휴양지의 고가 부동산을 몰래 사들인 고액 자산가들과 이를 알선한 업자들이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이 과정에서 현금을 밀반출하거나 일명 '환치기'로 불리는 불법 환전도 서슴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수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 부동산 투자 회사의 세미나.

최근 동남아시아 부동산이 뜨고 있다고 홍보합니다.

[해당 회사 대표/음성변조 : "지진해일도 없고 지진도 없습니다. 해외 부동산 투자의 붐이 일고 있는 지역이 베트남 호찌민이랑…."]

이 회사의 대표 A 씨는 4년 전부터 투자자를 모았고, 투자자들은 이 회사를 통해 말레이시아 최남단 휴양지인 조호바루의 고급 상가와 아파트, 전원주택 등을 사들였습니다.

하지만, 모두 해외 부동산 취득 신고는 하지 않았습니다.

신고했을 때 내야 하는 임대 소득세 등을 피하려 한 겁니다.

이를 위해 불법 송금도 이뤄졌습니다.

한 번에 1억 원이 넘는 현금을 받아 직접 밀반출하거나, 일명 '환치기'인 불법 환전 수법까지 동원했습니다.

말레이시아 현지에는 차명 회사를 세워두고 세무 당국의 추적도 피했습니다.

이 같은 수법으로 해외 부동산을 불법 취득한 투자자는 146명, 사들인 부동산이 천억 원어치나 됩니다.

계약금과 중도금 명목으로 불법 송금한 돈도 135억 원에 이릅니다.

[이병학/서울본부세관 조사2국장 : "투자자 중 일부는 20, 30대 자녀 명의로 계약해서 해외 부동산을 편법으로 증여하거나 상속하는 수단으로 이용하기도 했습니다."]

투자자 대부분은 의사와 회계사 등 전문직 종사자나 기업 대표 등 자산가들이었습니다.

세관은 알선업자 3명과 10억 원이 넘게 투자한 고액 투자자 15명은 검찰에 송치하고, 나머지 소액 투자자에 대해선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