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슈퍼>우리지역 선비들의 국난 극복기(rep)
입력 2019.08.20 (18:20) 안동
[앵커멘트]
최근 남북문제와
일본의 무역규제 등
나라 밖 정세가
어렵게 돌아가고 있는데요,
우리 지역 선비들은
국난의 시기를 어떻게 극복했는지를
조명하는 포럼이 열려
주목받고 있습니다.

이하늬 기잡니다.



[리포트]
깍아지른 절벽 위 세워진 정자,
경상북도 민속자료 제51호인
방호정입니다.

천6백 년대,
청송의 유학자 방호 조준도 선생이
어머니의 산소가 보이는 곳에
지었다고 전해집니다.

방호 선생은
정묘호란 때 사재를 털어
군수자금을 보탰고,
병자호란이 일어나자
의병운동을 도모하기도 했습니다.

5권 2책의 방호문집에
이러한 내용들이 담겨 있습니다.

조의제/ 방호 조준도 12대 후손[인터뷰]
"정묘호란 때 청송의병장에 임명이 되는데 이 지역에서는 학덕이 높고 덕망이 뛰어난 것으로..."

'국난시기 방호 조준도의 삶과
선비정신'을 주제로 한
경북선비아카데미포럼이 열렸습니다.

경북의 선비정신이
지역별로 어떤 특성을 갖고
전개되었는지를 발굴하는
한국국학진흥원의 사업으로
올해 9년째를 맞았습니다.

지난해부턴, 경북의 각 시군을
직접 돌며
국난을 겪은 해당지역 선비들을 조명하는
포럼으로 바뀌었습니다.


전해오는 문집 외
행적 연구가 거의 이뤄지지 않은
방호 선생을 포함해,
지역 선비들을 밀착 연구하고
후손과 지역민들의 자긍심을
고취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성혜/ 부산대학교 전임연구원[인터뷰]
"존망의 시기에 개인이 아닌 공동체와 국가를 위해 헌신했다는 메시지를..."

한국국학진흥원은
올해 상주와 청송, 울진까지의
순회포럼이 끝난 뒤,
결과를 책자로 발간해 일반에
공개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하늬입니다.
  • <슈퍼>우리지역 선비들의 국난 극복기(rep)
    • 입력 2019-08-22 08:32:11
    안동
[앵커멘트]
최근 남북문제와
일본의 무역규제 등
나라 밖 정세가
어렵게 돌아가고 있는데요,
우리 지역 선비들은
국난의 시기를 어떻게 극복했는지를
조명하는 포럼이 열려
주목받고 있습니다.

이하늬 기잡니다.



[리포트]
깍아지른 절벽 위 세워진 정자,
경상북도 민속자료 제51호인
방호정입니다.

천6백 년대,
청송의 유학자 방호 조준도 선생이
어머니의 산소가 보이는 곳에
지었다고 전해집니다.

방호 선생은
정묘호란 때 사재를 털어
군수자금을 보탰고,
병자호란이 일어나자
의병운동을 도모하기도 했습니다.

5권 2책의 방호문집에
이러한 내용들이 담겨 있습니다.

조의제/ 방호 조준도 12대 후손[인터뷰]
"정묘호란 때 청송의병장에 임명이 되는데 이 지역에서는 학덕이 높고 덕망이 뛰어난 것으로..."

'국난시기 방호 조준도의 삶과
선비정신'을 주제로 한
경북선비아카데미포럼이 열렸습니다.

경북의 선비정신이
지역별로 어떤 특성을 갖고
전개되었는지를 발굴하는
한국국학진흥원의 사업으로
올해 9년째를 맞았습니다.

지난해부턴, 경북의 각 시군을
직접 돌며
국난을 겪은 해당지역 선비들을 조명하는
포럼으로 바뀌었습니다.


전해오는 문집 외
행적 연구가 거의 이뤄지지 않은
방호 선생을 포함해,
지역 선비들을 밀착 연구하고
후손과 지역민들의 자긍심을
고취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성혜/ 부산대학교 전임연구원[인터뷰]
"존망의 시기에 개인이 아닌 공동체와 국가를 위해 헌신했다는 메시지를..."

한국국학진흥원은
올해 상주와 청송, 울진까지의
순회포럼이 끝난 뒤,
결과를 책자로 발간해 일반에
공개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하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