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라앉는 건설경기…2분기 신규주택 수주액 5년 만에 최소
입력 2019.08.22 (09:10) 수정 2019.08.22 (09:28) 경제
올해 2분기 신규 주택 수주액이 5년 만에 최소를 기록했습니다.

오늘(22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신규주택 수주 총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2% 줄어든 9조 4천992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같은 분기 기준으로 2014년(9조 1천9억 원) 이후 5년 만에 가장 적은 수준입니다.

신규주택 수주액은 2017년 1분기부터 9개 분기 연속 감소하다가 올해 1분기 가까스로 증가세로 돌아섰습니다. 하지만 지난 분기 다시 줄어드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반면 올해 2분기 재건축 수주액은 1년 전보다 무려 144.6% 증가한 2조 273억 원을 기록했습니다.

재개발은 15.9% 늘어난 3조 5천467억 원이었습니다.

신규주택 수주가 부진했지만, 재건축과 재개발 덕에 2분기 전체 주택 수주액은 1년 전보다 0.8% 증가한 15조 732억 원으로 나타났습니다.

반면 건설업체가 시공한 공사 액수를 뜻하는 건설 기성액은 지난해 2월부터 올해 6월까지 17개월 연속 감소세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가라앉는 건설경기…2분기 신규주택 수주액 5년 만에 최소
    • 입력 2019-08-22 09:10:47
    • 수정2019-08-22 09:28:53
    경제
올해 2분기 신규 주택 수주액이 5년 만에 최소를 기록했습니다.

오늘(22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신규주택 수주 총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2% 줄어든 9조 4천992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같은 분기 기준으로 2014년(9조 1천9억 원) 이후 5년 만에 가장 적은 수준입니다.

신규주택 수주액은 2017년 1분기부터 9개 분기 연속 감소하다가 올해 1분기 가까스로 증가세로 돌아섰습니다. 하지만 지난 분기 다시 줄어드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반면 올해 2분기 재건축 수주액은 1년 전보다 무려 144.6% 증가한 2조 273억 원을 기록했습니다.

재개발은 15.9% 늘어난 3조 5천467억 원이었습니다.

신규주택 수주가 부진했지만, 재건축과 재개발 덕에 2분기 전체 주택 수주액은 1년 전보다 0.8% 증가한 15조 732억 원으로 나타났습니다.

반면 건설업체가 시공한 공사 액수를 뜻하는 건설 기성액은 지난해 2월부터 올해 6월까지 17개월 연속 감소세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