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한국·바른미래 “조국, 특검 통해서라도 책임 물을 것”
입력 2019.08.22 (10:51) 수정 2019.08.22 (10:53) 정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특검을 통해서라도 책임을 물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오늘(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후보자가 장관 자리에 앉는다면 법무부 장관이 아니라 무법 장관이라고 외칠 수밖에 없다"며 "조 후보자는 검찰의 엄정한 수사부터 받아야 하며, 검찰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면 특검, 국정조사 등을 통해서라도 반드시 책임을 묻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황 대표는 또 "단언컨대 조국은 청문회 자리에 앉을 자격도 없는 사람"이라며 "청문회부터 열자는 청와대와 여당의 주장은 청문회 하루만 넘기면 임명을 강행하겠다고 하는 꼼수"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지금 아버지들은 공부하고 아르바이트 뛰느라고 지친 자녀들을 보면서 자신이 조국이 되지 못한 것을 한탄하고 계실 것 같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분노한 민심을 직시해 즉각 지명을 철회하고, 이미 너무나도 깊이 상처받은 국민께 직접 사죄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도 "어제 청와대 정무수석은 온종일 의원회관을 누비고 다녔다는 이야기가 있다"며 "청와대 소통수석은 여권 입단속을 지시 내리고 여당과 후보자는 연일 가짜뉴스 타령이다. 국민의 입을 막고 손을 묶어서라도 조 후보자를 앉히겠다는 것이 문재인 대통령의 엄포"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 임명은 대한민국이 진실의 나라가 되느냐, 아니면 거짓과 속임수의 나라가 되느냐의 갈림길이고, 자유 대한민국이냐, 좌파 신독재 대한민국이냐의 기로"라며 "조 후보자의 사퇴 없이 대한민국은 신독재의 늪에 빠지게 돼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도 오늘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조 후보자 딸의 입시부정 의혹과 관련해 "당 법률위원회 검토 결과가 나오는 대로 검찰에 고발장을 접수하겠다"며 "조국 의혹은 인사청문회와 별개로 검찰 수사를 통해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는 것이 합당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윤석열 검찰총장은 평소 소신대로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히 수사해주길 바란다"며 "정권의 눈치를 보며 이 사건을 흐지부지 끌고 간다면 부득이 특검 논의로 갈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가짜뉴스 운운하며 딸 논문이 입시에 반영되지 않았다는 (조 후보자의) 해명은 거짓말로 드러났다"며 "실체적 진실을 국민 앞에 소상히 밝히 석고대죄해도 모자랄 판에 거짓말로 우롱한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오 원내대표는 또 "청와대는 조 후보자를 엄호할 게 아니라 자신들의 인사 검증이 얼마나 엉망진창이었는지 반성해야 한다"며 "변죽만 울리지 말고 어디까지가 사실인지 인사 검증 결과를 공개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도 "조국 지키기에 올인하는 순간 문재인 정부를 무너뜨리는 '스모킹건'이 될 것"이라며 "지금 할 일은 조국 엄호가 아닌 지명철회"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국·바른미래 “조국, 특검 통해서라도 책임 물을 것”
    • 입력 2019-08-22 10:51:29
    • 수정2019-08-22 10:53:25
    정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특검을 통해서라도 책임을 물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오늘(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후보자가 장관 자리에 앉는다면 법무부 장관이 아니라 무법 장관이라고 외칠 수밖에 없다"며 "조 후보자는 검찰의 엄정한 수사부터 받아야 하며, 검찰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면 특검, 국정조사 등을 통해서라도 반드시 책임을 묻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황 대표는 또 "단언컨대 조국은 청문회 자리에 앉을 자격도 없는 사람"이라며 "청문회부터 열자는 청와대와 여당의 주장은 청문회 하루만 넘기면 임명을 강행하겠다고 하는 꼼수"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지금 아버지들은 공부하고 아르바이트 뛰느라고 지친 자녀들을 보면서 자신이 조국이 되지 못한 것을 한탄하고 계실 것 같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분노한 민심을 직시해 즉각 지명을 철회하고, 이미 너무나도 깊이 상처받은 국민께 직접 사죄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도 "어제 청와대 정무수석은 온종일 의원회관을 누비고 다녔다는 이야기가 있다"며 "청와대 소통수석은 여권 입단속을 지시 내리고 여당과 후보자는 연일 가짜뉴스 타령이다. 국민의 입을 막고 손을 묶어서라도 조 후보자를 앉히겠다는 것이 문재인 대통령의 엄포"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 임명은 대한민국이 진실의 나라가 되느냐, 아니면 거짓과 속임수의 나라가 되느냐의 갈림길이고, 자유 대한민국이냐, 좌파 신독재 대한민국이냐의 기로"라며 "조 후보자의 사퇴 없이 대한민국은 신독재의 늪에 빠지게 돼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도 오늘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조 후보자 딸의 입시부정 의혹과 관련해 "당 법률위원회 검토 결과가 나오는 대로 검찰에 고발장을 접수하겠다"며 "조국 의혹은 인사청문회와 별개로 검찰 수사를 통해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는 것이 합당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윤석열 검찰총장은 평소 소신대로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히 수사해주길 바란다"며 "정권의 눈치를 보며 이 사건을 흐지부지 끌고 간다면 부득이 특검 논의로 갈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가짜뉴스 운운하며 딸 논문이 입시에 반영되지 않았다는 (조 후보자의) 해명은 거짓말로 드러났다"며 "실체적 진실을 국민 앞에 소상히 밝히 석고대죄해도 모자랄 판에 거짓말로 우롱한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오 원내대표는 또 "청와대는 조 후보자를 엄호할 게 아니라 자신들의 인사 검증이 얼마나 엉망진창이었는지 반성해야 한다"며 "변죽만 울리지 말고 어디까지가 사실인지 인사 검증 결과를 공개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도 "조국 지키기에 올인하는 순간 문재인 정부를 무너뜨리는 '스모킹건'이 될 것"이라며 "지금 할 일은 조국 엄호가 아닌 지명철회"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