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농식품부, 하반기 수출 대책회의 개최…“시장 다변화 필요”
입력 2019.08.22 (11:02) 수정 2019.08.22 (11:10) 경제
농림축산식품부는 오늘(22일) 파프리카, 딸기 등 주요 수출 농식품 관계기관과 농기계, 농약, 비료 등 농업 연관산업 협회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하반기 농식품 분야 수출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이번 회의는 국가 전체 수출이 침체하고, 농식품 수출 실적 증가세도 주춤한 상황을 돌파할 활로를 모색하기 위한 것으로, 농업 연관산업을 포함해 전방위적으로 수출 계획을 점검한 것은 올해 들어 처음입니다.

농식품부는 7월까지의 농식품 분야 수출액은 40억4천만 달러로, 인삼류와 김치, 딸기, 토마토 등의 수출 증가에 힘입어 지난해보다 0.7% 늘어나는 등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지만, 일본과 중국, 미국 등 3개국의 수출 의존도가 47.3%로 여전히 높아 시장 다변화가 필요하다고 진단했습니다.

올해 7월 기준 농식품 수출액은 일본이 8억2천만 달러(4.7%↑)로 가장 많고, 중국 6억천만 달러(3.1%↑), 미국 4억8천만 달러(9.9%↑), 아세안 7억8천만 달러(1.4%↑) 등입니다.

이에 따라 참석자들은 농식품 수출 시장 다변화와 전략적인 한류·온라인 마케팅, 수출 경쟁력 제고 등 하반기 농식품 수출방안을 깊이 있게 논의했습니다.

또 파프리카 등 특정 국가에 집중된 품목의 신규 시장 개척 방안과 국가별로 특화된 한류 마케팅 방안, 온라인 유통망 활용 마케팅 전략, 농기계·농약·비료 등 농업 연관산업의 수출 촉진 계획 등도 이번 회의에서 논의됐습니다.

이번 회의를 주재한 박병홍 식품산업정책실장은 "대외적인 수출 여건이 어려워지는 상황 속에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성장세를 보이는 농업 분야의 전·후방산업을 포함한 전방위적인 수출 확대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정부와 민간이 함께 뜻을 모아 하반기 농식품 분야 수출 촉진에 총력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농식품부, 하반기 수출 대책회의 개최…“시장 다변화 필요”
    • 입력 2019-08-22 11:02:19
    • 수정2019-08-22 11:10:12
    경제
농림축산식품부는 오늘(22일) 파프리카, 딸기 등 주요 수출 농식품 관계기관과 농기계, 농약, 비료 등 농업 연관산업 협회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하반기 농식품 분야 수출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이번 회의는 국가 전체 수출이 침체하고, 농식품 수출 실적 증가세도 주춤한 상황을 돌파할 활로를 모색하기 위한 것으로, 농업 연관산업을 포함해 전방위적으로 수출 계획을 점검한 것은 올해 들어 처음입니다.

농식품부는 7월까지의 농식품 분야 수출액은 40억4천만 달러로, 인삼류와 김치, 딸기, 토마토 등의 수출 증가에 힘입어 지난해보다 0.7% 늘어나는 등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지만, 일본과 중국, 미국 등 3개국의 수출 의존도가 47.3%로 여전히 높아 시장 다변화가 필요하다고 진단했습니다.

올해 7월 기준 농식품 수출액은 일본이 8억2천만 달러(4.7%↑)로 가장 많고, 중국 6억천만 달러(3.1%↑), 미국 4억8천만 달러(9.9%↑), 아세안 7억8천만 달러(1.4%↑) 등입니다.

이에 따라 참석자들은 농식품 수출 시장 다변화와 전략적인 한류·온라인 마케팅, 수출 경쟁력 제고 등 하반기 농식품 수출방안을 깊이 있게 논의했습니다.

또 파프리카 등 특정 국가에 집중된 품목의 신규 시장 개척 방안과 국가별로 특화된 한류 마케팅 방안, 온라인 유통망 활용 마케팅 전략, 농기계·농약·비료 등 농업 연관산업의 수출 촉진 계획 등도 이번 회의에서 논의됐습니다.

이번 회의를 주재한 박병홍 식품산업정책실장은 "대외적인 수출 여건이 어려워지는 상황 속에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성장세를 보이는 농업 분야의 전·후방산업을 포함한 전방위적인 수출 확대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정부와 민간이 함께 뜻을 모아 하반기 농식품 분야 수출 촉진에 총력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