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조국 딸 논문 의혹’ 단국대 윤리위 개최…조국 “질책 달게 받겠다”
입력 2019.08.22 (12:00) 수정 2019.08.22 (13:05)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조국 딸 논문 의혹’ 단국대 윤리위 개최…조국 “질책 달게 받겠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고교시절 제1저자로 등재된 논문의 적절성을 따지기 위해 단국대가 연구윤리위원회를 열었습니다.

조 후보자 딸의 논문과 입시, 대학원 장학금까지 논란은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조 후보자는 법적 문제가 없다라고 말하면서 나몰라라 하지 않겠다며, 질책을 달게 받겠다고 말했습니다.

조태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논문 관련 논란이 불거진 지 이틀 만에 단국대가 연구윤리위원회를 열었습니다.

오늘 회의에 논문의 책임저자인 단국대 장모 교수나 제1저자인 조 후보자의 딸 조모 씨는 출석하지 않았습니다.

위원회는 논문 저자 등재 과정의 적절성과 혈액 실험의 윤리규정 준수 여부 등 앞으로의 조사 방향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단국대 연구과제 관리시스템에 당시 고교생이던 조 씨의 학위가 박사로 기재돼 있는 것으로 알려져, 이 부분도 조사 대상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예비조사와 본조사 등을 거치면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넉달 이상 걸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조사 결과에 따라 고려대가 조 씨의 합격 취소를 검토할 수도 있습니다.

조 씨는 2010년 고려대 수시전형 입학 당시 자기소개서에 논문 성과를 적었습니다.

2015년 조 후보자가 양산부산대병원 행사에서 노환중 당시 병원장을 만난 뒤 2016년 1학기부터 노 원장의 개인 장학재단에서 6학기 연속 장학금을 받은 사실이 알려져 이에 대한 의혹도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조 후보자는 오늘 출근길에서 실망하신 국민들이 많아졌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며 유감을 표했습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 : "당시 제도가 그랬다, 법적 문제 없다 라고 말하며 나몰라라 하지 않을 것입니다. 국민여러분들의 따가운 질책을 달게 받겠습니다."]

그러면서도 모든 것은 청문회에서 소상히 밝히겠다며 정면돌파 의지를 분명히 했습니다.

딸의 장학금 관련 의혹에 대해서는 무슨 말인지 잘 모르겠다, 장학금을 부탁한적 없다며 부인했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 ‘조국 딸 논문 의혹’ 단국대 윤리위 개최…조국 “질책 달게 받겠다”
    • 입력 2019.08.22 (12:00)
    • 수정 2019.08.22 (13:05)
    뉴스 12
‘조국 딸 논문 의혹’ 단국대 윤리위 개최…조국 “질책 달게 받겠다”
[앵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고교시절 제1저자로 등재된 논문의 적절성을 따지기 위해 단국대가 연구윤리위원회를 열었습니다.

조 후보자 딸의 논문과 입시, 대학원 장학금까지 논란은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조 후보자는 법적 문제가 없다라고 말하면서 나몰라라 하지 않겠다며, 질책을 달게 받겠다고 말했습니다.

조태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논문 관련 논란이 불거진 지 이틀 만에 단국대가 연구윤리위원회를 열었습니다.

오늘 회의에 논문의 책임저자인 단국대 장모 교수나 제1저자인 조 후보자의 딸 조모 씨는 출석하지 않았습니다.

위원회는 논문 저자 등재 과정의 적절성과 혈액 실험의 윤리규정 준수 여부 등 앞으로의 조사 방향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단국대 연구과제 관리시스템에 당시 고교생이던 조 씨의 학위가 박사로 기재돼 있는 것으로 알려져, 이 부분도 조사 대상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예비조사와 본조사 등을 거치면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넉달 이상 걸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조사 결과에 따라 고려대가 조 씨의 합격 취소를 검토할 수도 있습니다.

조 씨는 2010년 고려대 수시전형 입학 당시 자기소개서에 논문 성과를 적었습니다.

2015년 조 후보자가 양산부산대병원 행사에서 노환중 당시 병원장을 만난 뒤 2016년 1학기부터 노 원장의 개인 장학재단에서 6학기 연속 장학금을 받은 사실이 알려져 이에 대한 의혹도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조 후보자는 오늘 출근길에서 실망하신 국민들이 많아졌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며 유감을 표했습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 : "당시 제도가 그랬다, 법적 문제 없다 라고 말하며 나몰라라 하지 않을 것입니다. 국민여러분들의 따가운 질책을 달게 받겠습니다."]

그러면서도 모든 것은 청문회에서 소상히 밝히겠다며 정면돌파 의지를 분명히 했습니다.

딸의 장학금 관련 의혹에 대해서는 무슨 말인지 잘 모르겠다, 장학금을 부탁한적 없다며 부인했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