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與 “사법개혁 저지 목적”…野 “조국 후보자, 검찰 수사 받아야”
입력 2019.08.22 (12:02) 수정 2019.08.22 (13:0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싸고, 여야의 공방이 연일 더 거세지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한국당을 향해 정부 개혁 정책 좌초 의도가 분명하다며 청문회 일정 확정을 거듭 요구했고,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특검과 국정조사까지 언급하며, 후보자 사퇴를 압박했습니다.

박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하루 빨리 청문회를 열자고 거듭 주장했던 민주당.

조국 후보자에 대한 한국당의 의혹 제기를 두고, '인권 살해' '패륜' '광기'라며 비판 수위를 더 높였습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이토록 조 후보자를 필사적으로 막는 의도는 사법 개혁 저지와 문재인 정부 개혁 정책을 좌초시키려는 의도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사실상 30일이 청문회 법정 시한인 만큼 의혹 부풀리기를 중단하고 하루속히 청문회 일정을 확정하라며, 물러설 의지가 없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야당은 특검과 국정조사까지 언급하며 공세 수위를 더욱 높이고 있습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조 후보자는 검찰 수사부터 받아야 한다며, 특검과 국정조사 등을 통해서라도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직접 겨냥해 조 후보자 임명 철회와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도 조 후보자 딸 의혹을 검토해 검찰 고발장을 접수하겠다며, 제대로 수사되지 않으면 특검 논의로 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조 후보자를 둘러싼 공방은 국회 상임위장에서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한국당 소속 의원들은 오늘 국회 기재위 회의에서 조 후보자 가족의 부동산 실명제 위반 여부에 대한 조사를 요구했고 김현준 국세청장은 현재로서는 구체적 증빙이 없어 어렵다고 답했습니다.

KBS 뉴스 박혜진입니다.
  • 與 “사법개혁 저지 목적”…野 “조국 후보자, 검찰 수사 받아야”
    • 입력 2019-08-22 12:07:20
    • 수정2019-08-22 13:06:34
    뉴스 12
[앵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싸고, 여야의 공방이 연일 더 거세지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한국당을 향해 정부 개혁 정책 좌초 의도가 분명하다며 청문회 일정 확정을 거듭 요구했고,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특검과 국정조사까지 언급하며, 후보자 사퇴를 압박했습니다.

박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하루 빨리 청문회를 열자고 거듭 주장했던 민주당.

조국 후보자에 대한 한국당의 의혹 제기를 두고, '인권 살해' '패륜' '광기'라며 비판 수위를 더 높였습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이토록 조 후보자를 필사적으로 막는 의도는 사법 개혁 저지와 문재인 정부 개혁 정책을 좌초시키려는 의도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사실상 30일이 청문회 법정 시한인 만큼 의혹 부풀리기를 중단하고 하루속히 청문회 일정을 확정하라며, 물러설 의지가 없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야당은 특검과 국정조사까지 언급하며 공세 수위를 더욱 높이고 있습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조 후보자는 검찰 수사부터 받아야 한다며, 특검과 국정조사 등을 통해서라도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직접 겨냥해 조 후보자 임명 철회와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도 조 후보자 딸 의혹을 검토해 검찰 고발장을 접수하겠다며, 제대로 수사되지 않으면 특검 논의로 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조 후보자를 둘러싼 공방은 국회 상임위장에서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한국당 소속 의원들은 오늘 국회 기재위 회의에서 조 후보자 가족의 부동산 실명제 위반 여부에 대한 조사를 요구했고 김현준 국세청장은 현재로서는 구체적 증빙이 없어 어렵다고 답했습니다.

KBS 뉴스 박혜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