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결식 아동 신원 노출 막는 새 급식카드 도입
입력 2019.08.22 (12:48) 수정 2019.08.22 (13:0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별도 디자인에다 전용 단말기에서만 결제할 수 있어 이른바 '낙인효과'를 준다는 지적이 제기돼 온 아동급식 카드, '꿈나무 카드'가 개선됩니다.

서울시는 다음 달부터 현행 '꿈나무 카드'를 체크카드 형태로 바꿔, 일반 카드 단말기에서도 결제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꿈나무 카드' 가맹점의 수수료가 현행 1.8%에서 최저 0.5%로 줄여 더 많은 가맹점이 아동급식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 서울시, 결식 아동 신원 노출 막는 새 급식카드 도입
    • 입력 2019-08-22 12:54:38
    • 수정2019-08-22 13:04:00
    뉴스 12
별도 디자인에다 전용 단말기에서만 결제할 수 있어 이른바 '낙인효과'를 준다는 지적이 제기돼 온 아동급식 카드, '꿈나무 카드'가 개선됩니다.

서울시는 다음 달부터 현행 '꿈나무 카드'를 체크카드 형태로 바꿔, 일반 카드 단말기에서도 결제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꿈나무 카드' 가맹점의 수수료가 현행 1.8%에서 최저 0.5%로 줄여 더 많은 가맹점이 아동급식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