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국세청장, ‘조국 가족 조사’ 요구에 “구체적 증빙 없어 어렵다”
입력 2019.08.22 (13:25) 수정 2019.08.22 (13:31) 정치
김현준 국세청장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의 부동산 관련 의혹에 대해 조사가 필요하다는 야당의 요구에 "구체적인 증빙이나 명확한 혐의 없이 단순히 언론 등에서 제기되는 사안만으로 현 단계에서는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오늘(22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김 청장은 조 후보자 가족 관련 의혹에 대한 질의에 "구체적인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말씀드리기가 곤란하고, 향후 인사청문회를 통해 사실관계가 밝혀지면 (조사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자유한국당 소속 추경호 의원은 김 청장에게 "부산 해운대 빌라 명의는 동생 전처 명의로 돼 있는데 자금은 조 후보자의 부인으로부터 왔다"면서 "실소유주가 조 후보자 부인이면 부동산 실명법 위반이고, 그냥 돈이 오간 것이면 증여세 탈루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추 의원은 또, "국세청에서 다 조사해야 하는 일"이라며 "나 몰라라 팔짱을 끼고 있어서야 되겠느냐, 정리하고 사실관계를 확인해줘야 국민, 후보자 본인, 당국 모두가 분명해진다, 조사를 안 하면 의혹만 증폭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국당 권성동 의원도 "기재위 한국당 위원 일동으로 국세청에 관련 내용에 대해 탈세 제보를 하면 조사를 할 것이냐"고 김 청장에게 물었습니다.

이에 대해 김 청장이 "모든 제보에 대해 조사를 하는 게 아니라 분석해 구체적 증빙이나 명백한 혐의가 있으면 하고 있다"고 답하자 권 의원은 "제보를 했는데 국세청이 기본적 조사를 하지 않으면 청장을 직무유기로 고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세청장, ‘조국 가족 조사’ 요구에 “구체적 증빙 없어 어렵다”
    • 입력 2019-08-22 13:25:15
    • 수정2019-08-22 13:31:05
    정치
김현준 국세청장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의 부동산 관련 의혹에 대해 조사가 필요하다는 야당의 요구에 "구체적인 증빙이나 명확한 혐의 없이 단순히 언론 등에서 제기되는 사안만으로 현 단계에서는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오늘(22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김 청장은 조 후보자 가족 관련 의혹에 대한 질의에 "구체적인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말씀드리기가 곤란하고, 향후 인사청문회를 통해 사실관계가 밝혀지면 (조사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자유한국당 소속 추경호 의원은 김 청장에게 "부산 해운대 빌라 명의는 동생 전처 명의로 돼 있는데 자금은 조 후보자의 부인으로부터 왔다"면서 "실소유주가 조 후보자 부인이면 부동산 실명법 위반이고, 그냥 돈이 오간 것이면 증여세 탈루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추 의원은 또, "국세청에서 다 조사해야 하는 일"이라며 "나 몰라라 팔짱을 끼고 있어서야 되겠느냐, 정리하고 사실관계를 확인해줘야 국민, 후보자 본인, 당국 모두가 분명해진다, 조사를 안 하면 의혹만 증폭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국당 권성동 의원도 "기재위 한국당 위원 일동으로 국세청에 관련 내용에 대해 탈세 제보를 하면 조사를 할 것이냐"고 김 청장에게 물었습니다.

이에 대해 김 청장이 "모든 제보에 대해 조사를 하는 게 아니라 분석해 구체적 증빙이나 명백한 혐의가 있으면 하고 있다"고 답하자 권 의원은 "제보를 했는데 국세청이 기본적 조사를 하지 않으면 청장을 직무유기로 고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