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신환 “손학규, 추석 전까지 용단 내려달라”
입력 2019.08.22 (14:50) 수정 2019.08.22 (14:57) 정치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손학규 당 대표를 겨냥해 "추석 전까지 당을 정비할 수 있도록 용단을 내려달라"고 거듭 촉구했습니다.

오 원내대표는 오늘(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원내대표에 취임하면서 숙명처럼 다가왔던 키워드는 정상화였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지금 제 마음을 짓누르고 있는 것은 현재진행형으로 남아 있는 바른미래당 정상화"라며 "''수신제가 후 치국평천하'라고 했는데 당내 문제로 옥신각신하는 모습을 보여드려 국민 여러분께 참으로 송구스러울 뿐"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오늘날 바른미래당의 모습은 창당 이후 당을 함께 만들어왔던 우리 모두의 자화상이기에 누구 한 사람만의 책임으로 돌릴 수는 없을 것"이라며 "그럼에도 손 대표의 책임을 거론하는 이유는 당원들을 대표해서 당무 집행의 권한을 행사해 왔고, 가장 많이 권한을 행사한 순서대로 책임을 지는 것이 책임정치의 원리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오 원내대표는 "거두절미하고 손학규 체제로는 총선 승리가 아니라 아예 총선 자체를 치러내기 어렵다는 데 모든 당내 구성원들이 동의하고 있다"며 "오직 손학규 대표 한 분만 '내가 아니면 안 된다'고 고집을 부리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오 원내대표는 손 대표 사퇴를 위한 구체적인 방법이 있느냐는 질문에 "당헌·당규상 대통령 탄핵과 같이 강제로 끌어내릴 방법은 없다"며 "다만 당내에서 호남 중진까지도 지금과 같은 상태로는 어렵지 않냐는 의견들을 가진 만큼 당의 여러 구성원과 논의한 후 구체적인 실천 방안을 제시하겠다"고 답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오신환 “손학규, 추석 전까지 용단 내려달라”
    • 입력 2019-08-22 14:50:54
    • 수정2019-08-22 14:57:03
    정치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손학규 당 대표를 겨냥해 "추석 전까지 당을 정비할 수 있도록 용단을 내려달라"고 거듭 촉구했습니다.

오 원내대표는 오늘(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원내대표에 취임하면서 숙명처럼 다가왔던 키워드는 정상화였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지금 제 마음을 짓누르고 있는 것은 현재진행형으로 남아 있는 바른미래당 정상화"라며 "''수신제가 후 치국평천하'라고 했는데 당내 문제로 옥신각신하는 모습을 보여드려 국민 여러분께 참으로 송구스러울 뿐"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오늘날 바른미래당의 모습은 창당 이후 당을 함께 만들어왔던 우리 모두의 자화상이기에 누구 한 사람만의 책임으로 돌릴 수는 없을 것"이라며 "그럼에도 손 대표의 책임을 거론하는 이유는 당원들을 대표해서 당무 집행의 권한을 행사해 왔고, 가장 많이 권한을 행사한 순서대로 책임을 지는 것이 책임정치의 원리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오 원내대표는 "거두절미하고 손학규 체제로는 총선 승리가 아니라 아예 총선 자체를 치러내기 어렵다는 데 모든 당내 구성원들이 동의하고 있다"며 "오직 손학규 대표 한 분만 '내가 아니면 안 된다'고 고집을 부리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오 원내대표는 손 대표 사퇴를 위한 구체적인 방법이 있느냐는 질문에 "당헌·당규상 대통령 탄핵과 같이 강제로 끌어내릴 방법은 없다"며 "다만 당내에서 호남 중진까지도 지금과 같은 상태로는 어렵지 않냐는 의견들을 가진 만큼 당의 여러 구성원과 논의한 후 구체적인 실천 방안을 제시하겠다"고 답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