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저비용항공사 성장판 닫히나”…줄줄이 적자 행진
입력 2019.08.22 (15:12) 수정 2019.08.22 (15:20) 경제
성장세를 보이던 국내 저비용항공사들이 일제히 적자를 기록했습니다.

오늘(22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에어부산은 올해 상반기 3,302억 4,800만 원 매출을 올렸으나 영업손실 164억 원, 당기순손실 231억 원을 기록했습니다.

에어부산이 반기 적자를 기록한 것은 2010년 첫 반기 흑자를 기록한 이후 9년 만입니다.

2008년 출범한 에어부산은 2년만인 2010년 상반기 550억 원 매출에 영업이익 20억원을 달성한 이후 흑자 행진을 이어왔습니다.

에어부산이 적자를 기록한 이유는 저비용항공사 간 경쟁이 치열해져 수익성이 나빠진 데다 여행 수요가 감소했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저비용항공사 1위의 제주항공도 올해 2분기 3,130억 원의 매출을 올렸으나 274억 원의 영업 손실과 295억 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습니다. 2014년 3분기부터 올해 1분기까지 19분기 연속으로 흑자를기록하다 5년 만에 적자로 돌아선 셈입니다.

티웨이항공과 진에어도 올해 2분기 각각 265억 원과 266억 원의 영업손실을 냈습니다.

이 같은 적자 기조는 올 하반기에도 개선되기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일본 불매운동 여파로 일본 관광객이 급감해 항공 수요가 크게 줄었기 때문입니다.

저비용항공사 관계자는 "일본노선은 그동안 전체 국제선 노선의 30∼40%를 차지할 정도로 수익성이 높았으나 불매운동이 본격화한 8월 이후 수요가 급감하고 있다"며, "대체 노선 마련 등 자구책을 수립하고 있으나 별다른 해결책이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저비용항공사 성장판 닫히나”…줄줄이 적자 행진
    • 입력 2019-08-22 15:12:26
    • 수정2019-08-22 15:20:39
    경제
성장세를 보이던 국내 저비용항공사들이 일제히 적자를 기록했습니다.

오늘(22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에어부산은 올해 상반기 3,302억 4,800만 원 매출을 올렸으나 영업손실 164억 원, 당기순손실 231억 원을 기록했습니다.

에어부산이 반기 적자를 기록한 것은 2010년 첫 반기 흑자를 기록한 이후 9년 만입니다.

2008년 출범한 에어부산은 2년만인 2010년 상반기 550억 원 매출에 영업이익 20억원을 달성한 이후 흑자 행진을 이어왔습니다.

에어부산이 적자를 기록한 이유는 저비용항공사 간 경쟁이 치열해져 수익성이 나빠진 데다 여행 수요가 감소했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저비용항공사 1위의 제주항공도 올해 2분기 3,130억 원의 매출을 올렸으나 274억 원의 영업 손실과 295억 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습니다. 2014년 3분기부터 올해 1분기까지 19분기 연속으로 흑자를기록하다 5년 만에 적자로 돌아선 셈입니다.

티웨이항공과 진에어도 올해 2분기 각각 265억 원과 266억 원의 영업손실을 냈습니다.

이 같은 적자 기조는 올 하반기에도 개선되기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일본 불매운동 여파로 일본 관광객이 급감해 항공 수요가 크게 줄었기 때문입니다.

저비용항공사 관계자는 "일본노선은 그동안 전체 국제선 노선의 30∼40%를 차지할 정도로 수익성이 높았으나 불매운동이 본격화한 8월 이후 수요가 급감하고 있다"며, "대체 노선 마련 등 자구책을 수립하고 있으나 별다른 해결책이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