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해찬 “국회 세종의사당, 기능 많이 이관되게 설계할 것”
입력 2019.08.22 (15:46) 정치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국회 세종의사당에 "가능한 한 본회의장을 제외한 나머지 기능이 많이 이관될 수 있도록 설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소속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당에서) 공공기관 이전도 차분히 준비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자치분권과 균형발전은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 때부터 우리 당의 기본적인 정치 철학이자, 문재인 정부의 핵심 정책"이라며 "지난 전당대회 때 저도 자치분권과 균형발전을 공약으로 내세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대표는 이어 "지방이양일괄법 개정안과 지방자치법 전면 개정안을 이번 정기국회에서 처리해야 되는데, 지금 자유한국당이 장외투쟁을 나간다고 하니 잘 처리될지 걱정이 많다"고 덧붙였습니다.

올해 들어 두 번째 열린 민주당-시도지사 간담회는 지방자치 관련 법률과 제도 개선 방향, 올해 예산정책협의회 일정 등을 협의하기 위해 열렸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해찬 “국회 세종의사당, 기능 많이 이관되게 설계할 것”
    • 입력 2019-08-22 15:46:50
    정치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국회 세종의사당에 "가능한 한 본회의장을 제외한 나머지 기능이 많이 이관될 수 있도록 설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소속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당에서) 공공기관 이전도 차분히 준비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자치분권과 균형발전은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 때부터 우리 당의 기본적인 정치 철학이자, 문재인 정부의 핵심 정책"이라며 "지난 전당대회 때 저도 자치분권과 균형발전을 공약으로 내세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대표는 이어 "지방이양일괄법 개정안과 지방자치법 전면 개정안을 이번 정기국회에서 처리해야 되는데, 지금 자유한국당이 장외투쟁을 나간다고 하니 잘 처리될지 걱정이 많다"고 덧붙였습니다.

올해 들어 두 번째 열린 민주당-시도지사 간담회는 지방자치 관련 법률과 제도 개선 방향, 올해 예산정책협의회 일정 등을 협의하기 위해 열렸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