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기도서 확인한 ‘부적합 지하수’ 전국으로 조사 확대
입력 2019.08.22 (16:42) 사회
경기도가 최근 교육·복지시설을 대상으로 실시한 '식수로 사용하는 지하수' 수질검사에서 절반 이상이 부적합하다는 결과가 나온 것과 관련해 정부가 조사 대상을 전국 시도로 확대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기도에 따르면 환경부는 오늘 전국 시도 광역자치단체에 '교육·복지시설 대상 음용 지하수 시설 점검'을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습니다.

경기도가 최근 어린이집·학교·요양원 등 교육·복지시설에서 이용하는 음용 지하수 시설에 대한 수질검사를 한 결과, 검사 완료된 207곳 중 110곳이 먹는물 수질 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각 시도가 같은 시설을 대상으로 점검해 수질기준 준수 여부와 조치 결과를 보고해달라는 내용입니다.

각 지자체는 점검 결과 수질기준을 초과하면 지하수법에 따라 이를 지하수 이용자에게 공지하고 이용 중지와 수질 개선에 필요한 조치 등을 해달라고도 요청했습니다.

경기도 관계자는 "경기도의 선제적인 행정에 정부 부처가 즉시 대응함으로써 전국적인 음용 지하수 실태를 조사해 교육·복지 시설의 식수 안전을 확보하는 계기를 될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 6월부터 이달 12일까지 도내 교육·복지시설 207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음용 지하수 이용실태와 수질검사'에서 53%인 110곳이 먹는물 수질 기준을 초과해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했습니다.

부적합 판정을 받은 곳은 어린이집 28곳, 교육시설 15곳(유치원 4, 대안학교 1, 초등학교 7, 대학교 3곳) 15곳, 복지시설 67곳(아동 11, 장애인시설 14, 노인시설 36, 기타 6곳)입니다.
  • 경기도서 확인한 ‘부적합 지하수’ 전국으로 조사 확대
    • 입력 2019-08-22 16:42:26
    사회
경기도가 최근 교육·복지시설을 대상으로 실시한 '식수로 사용하는 지하수' 수질검사에서 절반 이상이 부적합하다는 결과가 나온 것과 관련해 정부가 조사 대상을 전국 시도로 확대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기도에 따르면 환경부는 오늘 전국 시도 광역자치단체에 '교육·복지시설 대상 음용 지하수 시설 점검'을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습니다.

경기도가 최근 어린이집·학교·요양원 등 교육·복지시설에서 이용하는 음용 지하수 시설에 대한 수질검사를 한 결과, 검사 완료된 207곳 중 110곳이 먹는물 수질 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각 시도가 같은 시설을 대상으로 점검해 수질기준 준수 여부와 조치 결과를 보고해달라는 내용입니다.

각 지자체는 점검 결과 수질기준을 초과하면 지하수법에 따라 이를 지하수 이용자에게 공지하고 이용 중지와 수질 개선에 필요한 조치 등을 해달라고도 요청했습니다.

경기도 관계자는 "경기도의 선제적인 행정에 정부 부처가 즉시 대응함으로써 전국적인 음용 지하수 실태를 조사해 교육·복지 시설의 식수 안전을 확보하는 계기를 될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 6월부터 이달 12일까지 도내 교육·복지시설 207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음용 지하수 이용실태와 수질검사'에서 53%인 110곳이 먹는물 수질 기준을 초과해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했습니다.

부적합 판정을 받은 곳은 어린이집 28곳, 교육시설 15곳(유치원 4, 대안학교 1, 초등학교 7, 대학교 3곳) 15곳, 복지시설 67곳(아동 11, 장애인시설 14, 노인시설 36, 기타 6곳)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