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상무부 “美 추가 관세 반대…강행 시 반격” 경고
입력 2019.08.22 (16:42) 수정 2019.08.22 (16:53) 국제
미국 정부가 다음달 1일부터 중국 제품에 10%의 추가 관세를 매기겠다고 밝힌 가운데 중국이 반격을 경고했습니다.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오늘(22일) 오후 주례 브리핑에서 "비록 미국이 일부 중국 제품의 추가 관세 부과 시점을 연기한다고 했지만 어떤 새 관세도 무역 마찰을 심화하게 될 것"이라며 "쌍방 간의 오사카 공통 인식을 심각하게 어기는 것으로서 중국은 이에 단호하게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가오 대변인은 "만일 미국이 고집을 부려 그렇게 한다면 중국은 부득이 상응하는 반격을 할 수밖에 없다"며 "미국이 중국과 서로 마주 보는 가운데 문제 해결의 방법을 찾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지난달 말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양국 간 고위급 무역 협상이 뚜렷한 돌파구를 얻지 못하고 끝나자 미국 정부는 곧바로 약 3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추가로 10%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다만 미국 무역대표부는 13일 다시 휴대전화, 노트북(랩톱), PC모니터 등 정보통신 IT 제품의 경우 관세 부과 시점을 9월 1일이 아닌 12월 15일로 늦춘다고 발표했습니다.
  • 中상무부 “美 추가 관세 반대…강행 시 반격” 경고
    • 입력 2019-08-22 16:42:26
    • 수정2019-08-22 16:53:18
    국제
미국 정부가 다음달 1일부터 중국 제품에 10%의 추가 관세를 매기겠다고 밝힌 가운데 중국이 반격을 경고했습니다.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오늘(22일) 오후 주례 브리핑에서 "비록 미국이 일부 중국 제품의 추가 관세 부과 시점을 연기한다고 했지만 어떤 새 관세도 무역 마찰을 심화하게 될 것"이라며 "쌍방 간의 오사카 공통 인식을 심각하게 어기는 것으로서 중국은 이에 단호하게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가오 대변인은 "만일 미국이 고집을 부려 그렇게 한다면 중국은 부득이 상응하는 반격을 할 수밖에 없다"며 "미국이 중국과 서로 마주 보는 가운데 문제 해결의 방법을 찾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지난달 말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양국 간 고위급 무역 협상이 뚜렷한 돌파구를 얻지 못하고 끝나자 미국 정부는 곧바로 약 3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추가로 10%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다만 미국 무역대표부는 13일 다시 휴대전화, 노트북(랩톱), PC모니터 등 정보통신 IT 제품의 경우 관세 부과 시점을 9월 1일이 아닌 12월 15일로 늦춘다고 발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