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손학규 “기승전-손학규 퇴진 아닌가?”…사퇴 요구 일축
입력 2019.08.22 (17:23) 수정 2019.08.22 (17:23) 정치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오신환 원내대표가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손 대표의 용퇴를 촉구한 것과 관련해 "'기승전-손학규 퇴진'이 아닌가"라며 "이야기할 것이 없다"며 사퇴 요구를 일축했습니다.

손 대표는 오늘(2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어디로 가야 하나-정계 개편을 중심으로 토론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을 받고 "안 들어도 뻔하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손 대표는 당 내홍 상태를 어떻게 풀어갈 것이냐는 질문에 "이틀 전 기자회견에서 밝힌 대로 당을 추슬러서 총선 승리를 위해 안철수, 유승민 전 대표와 접촉할 것"이라며 "유 전 대표도 한국당에 안 간다고 하지 않나, 바른미래당을 잘 살려야 한다"고 답변했습니다.

앞서 오 원내대표는 원내대표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늦어도 추석 전까지 무너진 리더십을 회복하고 지도체제를 정비해야 한다"며 손 대표의 즉각 사퇴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손학규 “기승전-손학규 퇴진 아닌가?”…사퇴 요구 일축
    • 입력 2019-08-22 17:23:29
    • 수정2019-08-22 17:23:42
    정치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오신환 원내대표가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손 대표의 용퇴를 촉구한 것과 관련해 "'기승전-손학규 퇴진'이 아닌가"라며 "이야기할 것이 없다"며 사퇴 요구를 일축했습니다.

손 대표는 오늘(2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어디로 가야 하나-정계 개편을 중심으로 토론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을 받고 "안 들어도 뻔하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손 대표는 당 내홍 상태를 어떻게 풀어갈 것이냐는 질문에 "이틀 전 기자회견에서 밝힌 대로 당을 추슬러서 총선 승리를 위해 안철수, 유승민 전 대표와 접촉할 것"이라며 "유 전 대표도 한국당에 안 간다고 하지 않나, 바른미래당을 잘 살려야 한다"고 답변했습니다.

앞서 오 원내대표는 원내대표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늦어도 추석 전까지 무너진 리더십을 회복하고 지도체제를 정비해야 한다"며 손 대표의 즉각 사퇴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