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日 방위성 간부 “지소미아 종료 믿을 수 없다”…아베 총리는 ‘묵묵부답’
입력 2019.08.22 (19:10) 수정 2019.08.23 (12:16) 정치
우리 정부가 한일간『군사비밀정보의 보호에 관한 협정』, 즉 지소미아(GSOMIA)를 종료하기로 전격 결정하자 일본 언론들이 긴급 속보로 전하고 있습니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한국의 지소미아 파기 결정에 대해 극히 유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긴급 속보로 전했습니다.

일본 NHK 방송은 국가안전보장회의 발표 직후 한국 정부가 지소미아에 대해 연장 없이 파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습니다.

NHK방송은 한 방위성 간부가 NHK 취재진에 "믿을 수 없다. 한국은 도대체 어떻게 하자는 것인가. 정부도 앞으로의 대응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고 또 다른 간부는 "예상치 못한 대응에서 한국 측의 주장을 냉정하게 분석할 필요가 있다. 한국 측은 수출 관리의 문제를 이유로 꼽았으며, 정부가 종합적으로 어떻게 대처할지 생각해야 한다"고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NHK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 관계자는 "(지소미아 파기는)유감이지만, 한국 측의 대응이 어떻든 일본 측 으로서는 태평양 전쟁 중 '징용' 문제를 둘러싼 문제에 대한 태도는 바꿀 수 없다. 방위 측면에서 미일 협력도 즉시 영향을 받는다고 생각하진 않지만, 앞으로 국방 당국 간 의사 소통이 더욱 어려워질 우려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6시 30분쯤 총리 관저를 떠나면서 기자단이 한국 정부의 발표에 대한 일본 정부의 대응을 질문했지만, 대답하지 않았습니다.

NHK에 따르면 주일 미군 사령부는 이번 지소미아 파기와 관련해 "한국과 일본에 관한 것이기 때문에 코멘트 할 수 없다. 다만 미일 동맹이 이 지역 안보의 초석임에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日 방위성 간부 “지소미아 종료 믿을 수 없다”…아베 총리는 ‘묵묵부답’
    • 입력 2019-08-22 19:10:35
    • 수정2019-08-23 12:16:39
    정치
우리 정부가 한일간『군사비밀정보의 보호에 관한 협정』, 즉 지소미아(GSOMIA)를 종료하기로 전격 결정하자 일본 언론들이 긴급 속보로 전하고 있습니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한국의 지소미아 파기 결정에 대해 극히 유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긴급 속보로 전했습니다.

일본 NHK 방송은 국가안전보장회의 발표 직후 한국 정부가 지소미아에 대해 연장 없이 파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습니다.

NHK방송은 한 방위성 간부가 NHK 취재진에 "믿을 수 없다. 한국은 도대체 어떻게 하자는 것인가. 정부도 앞으로의 대응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고 또 다른 간부는 "예상치 못한 대응에서 한국 측의 주장을 냉정하게 분석할 필요가 있다. 한국 측은 수출 관리의 문제를 이유로 꼽았으며, 정부가 종합적으로 어떻게 대처할지 생각해야 한다"고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NHK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 관계자는 "(지소미아 파기는)유감이지만, 한국 측의 대응이 어떻든 일본 측 으로서는 태평양 전쟁 중 '징용' 문제를 둘러싼 문제에 대한 태도는 바꿀 수 없다. 방위 측면에서 미일 협력도 즉시 영향을 받는다고 생각하진 않지만, 앞으로 국방 당국 간 의사 소통이 더욱 어려워질 우려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6시 30분쯤 총리 관저를 떠나면서 기자단이 한국 정부의 발표에 대한 일본 정부의 대응을 질문했지만, 대답하지 않았습니다.

NHK에 따르면 주일 미군 사령부는 이번 지소미아 파기와 관련해 "한국과 일본에 관한 것이기 때문에 코멘트 할 수 없다. 다만 미일 동맹이 이 지역 안보의 초석임에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