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업계, ‘플랫폼 택시’ 실무 논의기구 다음 주 출범
입력 2019.08.22 (19:31) 경제
정부와 택시·IT(정보통신) 업계, 교통·소비자 전문가들이 참여해 '플랫폼 택시' 제도화와 택시 업계와의 상생 방안 등을 논의할 실무 논의기구가 다음주 출범합니다.

국토교통부는 오늘(22일) 오후 IT업체를 포함한 플랫폼 운송사업 업계와 만난 자리에서 이런 실무 논의기구 회의 일정을 확정했습니다.

플랫폼 택시는 스마트폰 앱(app)을 기반으로 택시 유사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 운송사업'을 말합니다.

국토부에 따르면 오늘 모임에는 카카오, SK텔레콤,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중소기업 등 약 20여개 기업과 관련 단체 등이 참석해 플랫폼 운송사업 제도 개선 방향을 논의했습니다.

정경훈 국토부 교통물류실장은 "플랫폼 업계와 소통을 통해 지난달 '택시제도 개편방안'을 발표했지만, 세부적 제도화 방안 등을 확정하기 위해 앞으로 더 논의가 필요하다"며 "이날 간담회에서 플랫폼 업계도 정부가 제도화 방안의 큰 틀을 만들어준 데는 만족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정 실장은 "구체적 제도화 방안에서는 의견 수렴이 더 필요한 부분이 있다"며 "예를 들어 렌터카를 활용한 플랫폼 사업자들의 경우 이날 간담회에서도 렌터카 사용 허가를 요청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국토부는 다음주 첫 회의를 시작으로 실무 논의기구를 운영하되, 업계와의 간담회도 병행하면서 적극적으로 의견을 듣고 제도에 반영할 방침입니다.

앞서 지난달 17일 정부는 '혁신성장 및 상생발전을 위한 택시 제도 개편방안'을 내놓은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정부·업계, ‘플랫폼 택시’ 실무 논의기구 다음 주 출범
    • 입력 2019-08-22 19:31:59
    경제
정부와 택시·IT(정보통신) 업계, 교통·소비자 전문가들이 참여해 '플랫폼 택시' 제도화와 택시 업계와의 상생 방안 등을 논의할 실무 논의기구가 다음주 출범합니다.

국토교통부는 오늘(22일) 오후 IT업체를 포함한 플랫폼 운송사업 업계와 만난 자리에서 이런 실무 논의기구 회의 일정을 확정했습니다.

플랫폼 택시는 스마트폰 앱(app)을 기반으로 택시 유사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 운송사업'을 말합니다.

국토부에 따르면 오늘 모임에는 카카오, SK텔레콤,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중소기업 등 약 20여개 기업과 관련 단체 등이 참석해 플랫폼 운송사업 제도 개선 방향을 논의했습니다.

정경훈 국토부 교통물류실장은 "플랫폼 업계와 소통을 통해 지난달 '택시제도 개편방안'을 발표했지만, 세부적 제도화 방안 등을 확정하기 위해 앞으로 더 논의가 필요하다"며 "이날 간담회에서 플랫폼 업계도 정부가 제도화 방안의 큰 틀을 만들어준 데는 만족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정 실장은 "구체적 제도화 방안에서는 의견 수렴이 더 필요한 부분이 있다"며 "예를 들어 렌터카를 활용한 플랫폼 사업자들의 경우 이날 간담회에서도 렌터카 사용 허가를 요청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국토부는 다음주 첫 회의를 시작으로 실무 논의기구를 운영하되, 업계와의 간담회도 병행하면서 적극적으로 의견을 듣고 제도에 반영할 방침입니다.

앞서 지난달 17일 정부는 '혁신성장 및 상생발전을 위한 택시 제도 개편방안'을 내놓은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