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환경청, 비자림로 동식물 보전대책 검토 지연
입력 2019.08.22 (20:20) 수정 2019.08.22 (20:20) 제주
제주도가 환경청에 제출한
비자림로 확장공사 구간
멸종위기종 동식물 보전대책에 대한
최종검토가 늦어지고 있습니다.
영산강환경유역청은
지난달 제주도에서 제출한
공사구간 멸종위기종 12종의 보호 대책과 관련해
전문기관 4곳에 지난 16일까지
검토 결과를 제출하도록 했지만
1곳이 연장을 요청해와
늦어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비자림로의 환경영향평가를 진행한
업체와 관련 해선
외부기관을 통해 거짓인지 부실평가인지
법률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환경청, 비자림로 동식물 보전대책 검토 지연
    • 입력 2019-08-22 20:20:04
    • 수정2019-08-22 20:20:28
    제주
제주도가 환경청에 제출한
비자림로 확장공사 구간
멸종위기종 동식물 보전대책에 대한
최종검토가 늦어지고 있습니다.
영산강환경유역청은
지난달 제주도에서 제출한
공사구간 멸종위기종 12종의 보호 대책과 관련해
전문기관 4곳에 지난 16일까지
검토 결과를 제출하도록 했지만
1곳이 연장을 요청해와
늦어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비자림로의 환경영향평가를 진행한
업체와 관련 해선
외부기관을 통해 거짓인지 부실평가인지
법률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