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방부 “지소미아 종료결정 충실이행…연합방위태세 완벽유지”
입력 2019.08.22 (20:24) 수정 2019.08.22 (21:25) 정치
국방부는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과 관련해 충실히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오늘(22일) '입장문'을 통해 "정부의 결정을 충실히 이행할 것"이라며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와 관계없이 강력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안정적이고 완벽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정부는 2016년 11월 지소미아 체결 이후 일본과 2016년 1회, 2017년 19회, 2018년 2회, 올해 7회 등 29차례 군사정보를 교환했습니다.

올해는 북한이 지난 5월 9일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KN-23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을 때부터 일본과 정보교환을 했으며, 지난 16일 신형 전술지대지미사일(북한판 에이테킴스) 2발을 쐈을 때까지 모두 7차례 정보를 교환했습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박한기 합참의장 등 군 수뇌부는 미군 측에 정부의 이번 결정 배경과 과정 등을 별도로 설명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방부 “지소미아 종료결정 충실이행…연합방위태세 완벽유지”
    • 입력 2019-08-22 20:24:49
    • 수정2019-08-22 21:25:32
    정치
국방부는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과 관련해 충실히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오늘(22일) '입장문'을 통해 "정부의 결정을 충실히 이행할 것"이라며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와 관계없이 강력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안정적이고 완벽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정부는 2016년 11월 지소미아 체결 이후 일본과 2016년 1회, 2017년 19회, 2018년 2회, 올해 7회 등 29차례 군사정보를 교환했습니다.

올해는 북한이 지난 5월 9일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KN-23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을 때부터 일본과 정보교환을 했으며, 지난 16일 신형 전술지대지미사일(북한판 에이테킴스) 2발을 쐈을 때까지 모두 7차례 정보를 교환했습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박한기 합참의장 등 군 수뇌부는 미군 측에 정부의 이번 결정 배경과 과정 등을 별도로 설명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