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모교장 임용 예정 교사, '음주운전' 입건
입력 2019.08.22 (20:38) 충주
공모 교장으로 임용될 예정이던
현직 교사가 음주 운전을 한 뒤
음주 측정까지 거부해 입건됐습니다.
충청북도교육청은
지난 14일, 한 현직 교사가
괴산의 한 도로에서 음주 운전을 하다가
경찰에 적발된 뒤 음주 측정을 3차례나 거부해
입건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교사는 다음 달 1일 자로
충북 모 초등학교 공모 교장에 내정된 상태였지만,
사건 발생 이틀 뒤인 지난 16일,
공모 교장 임용 포기서를 교육청에 제출했습니다.
충북 교육청은
후 순위자들을 상대로
임용 절차를 다시 진행하고 있습니다.
  • 공모교장 임용 예정 교사, '음주운전' 입건
    • 입력 2019-08-22 20:38:19
    충주
공모 교장으로 임용될 예정이던
현직 교사가 음주 운전을 한 뒤
음주 측정까지 거부해 입건됐습니다.
충청북도교육청은
지난 14일, 한 현직 교사가
괴산의 한 도로에서 음주 운전을 하다가
경찰에 적발된 뒤 음주 측정을 3차례나 거부해
입건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교사는 다음 달 1일 자로
충북 모 초등학교 공모 교장에 내정된 상태였지만,
사건 발생 이틀 뒤인 지난 16일,
공모 교장 임용 포기서를 교육청에 제출했습니다.
충북 교육청은
후 순위자들을 상대로
임용 절차를 다시 진행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