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 스토리] 할머니와 손자의 장거리 자동차 여행
입력 2019.08.22 (20:47) 수정 2019.08.22 (20:58)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할머니가 모래밭을 데구르르 구르며 아이처럼 웃어보입니다.

올해 90살인 조이 할머니인데요.

4년전부터 미국 전역을 도는 자동차여행을 시작했습니다.

할머니의 여행 파트너는 30대 손자인데요.

이들은 미국 전역의 국립공원을 도는 장거리 여정을 기획해 총 4천킬로미터를 달렸습니다.

할머니는 30년 전 어린 손자를 데리고 미국에서 캐나다까지 장거리 여행을 함께 했는데요.

이제 청년이 된 손자는 할머니를 모시고 남은 60개의 국립공원을 찾을 계획이라고 합니다.

<글로벌 스토리>였습니다.
  • [글로벌 스토리] 할머니와 손자의 장거리 자동차 여행
    • 입력 2019-08-22 20:48:34
    • 수정2019-08-22 20:58:40
    글로벌24
할머니가 모래밭을 데구르르 구르며 아이처럼 웃어보입니다.

올해 90살인 조이 할머니인데요.

4년전부터 미국 전역을 도는 자동차여행을 시작했습니다.

할머니의 여행 파트너는 30대 손자인데요.

이들은 미국 전역의 국립공원을 도는 장거리 여정을 기획해 총 4천킬로미터를 달렸습니다.

할머니는 30년 전 어린 손자를 데리고 미국에서 캐나다까지 장거리 여행을 함께 했는데요.

이제 청년이 된 손자는 할머니를 모시고 남은 60개의 국립공원을 찾을 계획이라고 합니다.

<글로벌 스토리>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