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현종 “북미 대화 곧 전개될 듯”…北 “대화에 흥미 없어”
입력 2019.08.22 (21:26) 수정 2019.08.22 (22:1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스티븐 비건 미국 대북특별대표를 만난 뒤, 조만간 북미 실무협상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한미 당국에 대한 비난을 이어가며 대화에 흥미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최영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방한 사흘째인 스티브 비건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정부서울청사에 들어섭니다.

["(노쓰 코리아?) ...."]

비건 대표는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과 한 시간여 동안 만났습니다.

북미 실무협상과 지소미아 문제 등을 논의했습니다.

김현종 차장은 회동 뒤 북미 실무협상 재개를 긍정적으로 전망했습니다.

[김현종/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 "제가 받은 인상은 아마 북미 간의 대화가 곧 전개될 것 같다, 그리고 그게 잘 전개가 될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고."]

구체적인 언급은 피했습니다.

["정확한 내용을 밝힐 수는 없고요, 곧 이뤄질 거라고 봅니다."]

하지만 연일 한미 당국을 비난하고 있는 북한은 오늘(22일)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통해 비난 수위를 더 높였습니다.

우리의 F-35A 도입 등을 거론하며 "군사적 위협을 동반한 대화에는 흥미가 없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또 미국과 남한의 군사적 적대행위가 대화 동력을 떨어뜨리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다만 "모든 문제를 대화와 협상을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하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여지는 남겨뒀습니다.

[양무진/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 "북미 대화에 있어서 한미 모두 대화 분위기 조성에 좀 더 배가 노력해 달라는 그런 메세지가 담겨있는 것으로 분석합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은 다음 달 중순 열리는 유엔 총회에 리용호 외무상이 참석할 것이라고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유엔 총회 등을 계기로 북미 접촉이 이뤄질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영윤입니다.
  • 김현종 “북미 대화 곧 전개될 듯”…北 “대화에 흥미 없어”
    • 입력 2019-08-22 21:27:58
    • 수정2019-08-22 22:13:57
    뉴스 9
[앵커]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스티븐 비건 미국 대북특별대표를 만난 뒤, 조만간 북미 실무협상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한미 당국에 대한 비난을 이어가며 대화에 흥미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최영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방한 사흘째인 스티브 비건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정부서울청사에 들어섭니다.

["(노쓰 코리아?) ...."]

비건 대표는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과 한 시간여 동안 만났습니다.

북미 실무협상과 지소미아 문제 등을 논의했습니다.

김현종 차장은 회동 뒤 북미 실무협상 재개를 긍정적으로 전망했습니다.

[김현종/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 "제가 받은 인상은 아마 북미 간의 대화가 곧 전개될 것 같다, 그리고 그게 잘 전개가 될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고."]

구체적인 언급은 피했습니다.

["정확한 내용을 밝힐 수는 없고요, 곧 이뤄질 거라고 봅니다."]

하지만 연일 한미 당국을 비난하고 있는 북한은 오늘(22일)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통해 비난 수위를 더 높였습니다.

우리의 F-35A 도입 등을 거론하며 "군사적 위협을 동반한 대화에는 흥미가 없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또 미국과 남한의 군사적 적대행위가 대화 동력을 떨어뜨리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다만 "모든 문제를 대화와 협상을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하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여지는 남겨뒀습니다.

[양무진/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 "북미 대화에 있어서 한미 모두 대화 분위기 조성에 좀 더 배가 노력해 달라는 그런 메세지가 담겨있는 것으로 분석합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은 다음 달 중순 열리는 유엔 총회에 리용호 외무상이 참석할 것이라고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유엔 총회 등을 계기로 북미 접촉이 이뤄질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영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