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내버스 요금 1,500원으로 인상...9월 21일부터 적용
입력 2019.08.22 (21:46) 충주
[앵커멘트]
다음 달 21일부터
시내버스와 농어촌버스 요금이
1,500원으로 200원 오릅니다.

5년 7개월 만의 인상인데요.

유류비, 인건비 등
운송 원가 상승분을 반영했다는 게
충청북도의 설명입니다.

구병회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충북 도심과 농어촌을 운행하는
버스 요금이
1,500원으로 결정됐습니다.

지금보다 200원 올라,
인상률은 15%입니다.

오송역과
청주공항을 오가는 버스는
급행버스로 분류돼
600원이 인상된
1,900원의 요금이 적용됩니다.

또 중고교생은 20% 할인된
1,200원을,
초등학생은 절반인
750원을 내게 됩니다.

교통카드를 이용하면
100원이 정액 할인됩니다.

인상폭은
버스운송사업조합이 요구한
1,740원 보다
낮은 수준에서 결정됐습니다.


[인터뷰]
박기순 / 충청북도 교통정책과장
-------------------------
"승객은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반면에
운영비는 계속 증가하고 있고
특히 내년에는 주52시간 근무제가
본격적으로 적용되는..."

그러나 노선 확대 등
각 시군이 추진해야 할
서비스 개선 방안은
답보상태입니다.

요금 인상으로 인한 부담은
시민들의 몫으로 남게 됐습니다.

[인터뷰]
최현초 / 시내버스 이용객
===================
대중교통은 모든 서민들이
타고 다니기 때문에
굉장히 힘든 시기에 오히려
서민들에게 부담을 주는 것 같습니다.

[인터뷰]
김보경 / 시내버스 이용객
========================
"심야 버스가 더
많았으면 좋겠어요."

공공성이 강한
버스 노선이
버스 업체의 특허이자
사유재산으로 인정받고 있는 만큼
버스 운행과 관련된
근본적 해결책을 찾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케이비에스 뉴스 구병횝니다.
  • 시내버스 요금 1,500원으로 인상...9월 21일부터 적용
    • 입력 2019-08-22 21:46:58
    충주
[앵커멘트]
다음 달 21일부터
시내버스와 농어촌버스 요금이
1,500원으로 200원 오릅니다.

5년 7개월 만의 인상인데요.

유류비, 인건비 등
운송 원가 상승분을 반영했다는 게
충청북도의 설명입니다.

구병회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충북 도심과 농어촌을 운행하는
버스 요금이
1,500원으로 결정됐습니다.

지금보다 200원 올라,
인상률은 15%입니다.

오송역과
청주공항을 오가는 버스는
급행버스로 분류돼
600원이 인상된
1,900원의 요금이 적용됩니다.

또 중고교생은 20% 할인된
1,200원을,
초등학생은 절반인
750원을 내게 됩니다.

교통카드를 이용하면
100원이 정액 할인됩니다.

인상폭은
버스운송사업조합이 요구한
1,740원 보다
낮은 수준에서 결정됐습니다.


[인터뷰]
박기순 / 충청북도 교통정책과장
-------------------------
"승객은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반면에
운영비는 계속 증가하고 있고
특히 내년에는 주52시간 근무제가
본격적으로 적용되는..."

그러나 노선 확대 등
각 시군이 추진해야 할
서비스 개선 방안은
답보상태입니다.

요금 인상으로 인한 부담은
시민들의 몫으로 남게 됐습니다.

[인터뷰]
최현초 / 시내버스 이용객
===================
대중교통은 모든 서민들이
타고 다니기 때문에
굉장히 힘든 시기에 오히려
서민들에게 부담을 주는 것 같습니다.

[인터뷰]
김보경 / 시내버스 이용객
========================
"심야 버스가 더
많았으면 좋겠어요."

공공성이 강한
버스 노선이
버스 업체의 특허이자
사유재산으로 인정받고 있는 만큼
버스 운행과 관련된
근본적 해결책을 찾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케이비에스 뉴스 구병횝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