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자야구 에이스 김라경, 강호 미국에 위력적인 투구
입력 2019.08.22 (21:47) 수정 2019.08.22 (21:5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천재 야구 소녀'로 불렸던 김라경이 110km대 빠른 공을 선보이며 국가대표팀 에이스다운 기량을 뽐냈습니다.

김라경은 오늘 개막한 국제야구대회에서 강호 미국을 상대로 위력적인 투구를 선보였습니다.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세계 정상급 미국 타자들을 연거푸 삼진으로 돌려세우는 김라경.

4년 전 2회 대회 때 선발 등판했던 천재 야구소녀 김라경이 돌아왔습니다.

14살 소녀에서 대학생으로 성장한 김라경.

마운드에서는 에이스다운 노련미가 느껴졌습니다.

김라경의 최고 구속은 113km.

낙차 큰 커브에 이어 빠른 직구로 타자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는 등 수싸움도 달라진 모습입니다.

[김라경/여자 야구 국가대표 : "그 때는 스피드로만 승부하고 전혀 기술적으로 잘 몰랐기 때문에 그때보다 지금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요."]

교과서같은 번트 수비는 물론이고 위기 때마다 두 번이나 견제로 주자를 잡아내는 장면이 압권이었습니다.

타선 침묵으로 아쉽게 지기는 했지만 우승 후보인 미국을 상대로 6이닝 동안 3실점 호투했습니다.

[로빈 월러스/미국팀 감독 : "정말 훌륭한 투수였습니다. 커브볼은 물론이고 직구 제구력이 너무나 뛰어났습니다."]

김라경은 지난해 야구 월드컵에서 주무기인 빠른 공을 앞세워 삼진쇼를 펼치는 등 세계 정상급 기량으로 주목을 받았습니다.

이번 대회는 전 세계 8개팀, 170여명이 참가해 닷새간 열전을 펼칩니다.

에이스 김라경을 앞세운 우리 대표팀은 사상 첫 우승에 도전합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 여자야구 에이스 김라경, 강호 미국에 위력적인 투구
    • 입력 2019-08-22 21:48:56
    • 수정2019-08-22 21:55:31
    뉴스 9
[앵커]

'천재 야구 소녀'로 불렸던 김라경이 110km대 빠른 공을 선보이며 국가대표팀 에이스다운 기량을 뽐냈습니다.

김라경은 오늘 개막한 국제야구대회에서 강호 미국을 상대로 위력적인 투구를 선보였습니다.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세계 정상급 미국 타자들을 연거푸 삼진으로 돌려세우는 김라경.

4년 전 2회 대회 때 선발 등판했던 천재 야구소녀 김라경이 돌아왔습니다.

14살 소녀에서 대학생으로 성장한 김라경.

마운드에서는 에이스다운 노련미가 느껴졌습니다.

김라경의 최고 구속은 113km.

낙차 큰 커브에 이어 빠른 직구로 타자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는 등 수싸움도 달라진 모습입니다.

[김라경/여자 야구 국가대표 : "그 때는 스피드로만 승부하고 전혀 기술적으로 잘 몰랐기 때문에 그때보다 지금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요."]

교과서같은 번트 수비는 물론이고 위기 때마다 두 번이나 견제로 주자를 잡아내는 장면이 압권이었습니다.

타선 침묵으로 아쉽게 지기는 했지만 우승 후보인 미국을 상대로 6이닝 동안 3실점 호투했습니다.

[로빈 월러스/미국팀 감독 : "정말 훌륭한 투수였습니다. 커브볼은 물론이고 직구 제구력이 너무나 뛰어났습니다."]

김라경은 지난해 야구 월드컵에서 주무기인 빠른 공을 앞세워 삼진쇼를 펼치는 등 세계 정상급 기량으로 주목을 받았습니다.

이번 대회는 전 세계 8개팀, 170여명이 참가해 닷새간 열전을 펼칩니다.

에이스 김라경을 앞세운 우리 대표팀은 사상 첫 우승에 도전합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