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되풀이되는 '바가지요금' 근절?
입력 2019.08.22 (21:49) 뉴스9(원주)
[앵커멘트]

올여름 피서철

동해안 해수욕장에서는

'바가지요금' 논란이

되풀이됐습니다.



'바가지요금'논란은

관광도시 이미지에

악영향을 미치는 만큼,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이 필요합니다.

박상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올여름 강릉에서 논란이 된

바가지요금은

주로 숙박비에 집중됐습니다.



강릉시청 홈페이지 등에

비싼 방값에다 추가 요금까지 냈다며,

바가지요금 피해를 입었다는 글이

잇따라 게시됐습니다.



이 때문인지 강릉에서만 유독

올해 해수욕객이 많이 감소한 원인으로

바가지요금이 꼽히기도 했습니다.



홍은하/서울시 종로구

"그런 숙소는 아예 방 좋고 이런 거는 이제 꿈도 못 꾸고. 사실 회를 한 번 먹으려고 해도 2인이 가도 10만 원대 이런 가격이 많으니까."



숙박업소 등 상인들은

억울하다고 하소연합니다.



서선이/한국농어촌민박협회 강릉시 회장 

"홈페이지에다 이미 광고할 때 방 금액을 일 년 치 거의 다 올려요. 본인이 좋아서 선택해서 온 건데 그걸 바가지요금이라고 이렇게 말하는 거는 상당히 이게 지금 시대에 맞지 않다고 생각을 해요."



논란이 계속되자,

지자체와 관광업계가 한데 모여,

바가지요금 실태를 공유하고,

대안 마련을 모색했습니다.



성수기와 비성수기 간

요금 차이를 줄이고,

친절 등 서비스의 질 향상 등이

필요하다는 겁니다.



지자체들이 논란 초기부터

해명 등 적극 대응해야 했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김한근 / 강릉시장

"좀 더 적극적으로 알릴 필요가 있고,

SNS, 블로그 기자들, 파워 블로거들 직접 와서 이렇게 바꿔가고 있다는 것도 (알리고)."



지자체와 관광업계는

바가지요금 논란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서로 협력하고 솔선수범하겠다고

결의하기도 했습니다.



이번 피서철

바가지요금 논란으로

강릉시 이미지에 적지 않은

타격을 입은 만큼,

지자체 차원의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이

필요해 보입니다.



KBS뉴스, 박상희입니다. 
  • 되풀이되는 '바가지요금' 근절?
    • 입력 2019-08-22 21:49:25
    뉴스9(원주)
[앵커멘트]

올여름 피서철

동해안 해수욕장에서는

'바가지요금' 논란이

되풀이됐습니다.



'바가지요금'논란은

관광도시 이미지에

악영향을 미치는 만큼,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이 필요합니다.

박상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올여름 강릉에서 논란이 된

바가지요금은

주로 숙박비에 집중됐습니다.



강릉시청 홈페이지 등에

비싼 방값에다 추가 요금까지 냈다며,

바가지요금 피해를 입었다는 글이

잇따라 게시됐습니다.



이 때문인지 강릉에서만 유독

올해 해수욕객이 많이 감소한 원인으로

바가지요금이 꼽히기도 했습니다.



홍은하/서울시 종로구

"그런 숙소는 아예 방 좋고 이런 거는 이제 꿈도 못 꾸고. 사실 회를 한 번 먹으려고 해도 2인이 가도 10만 원대 이런 가격이 많으니까."



숙박업소 등 상인들은

억울하다고 하소연합니다.



서선이/한국농어촌민박협회 강릉시 회장 

"홈페이지에다 이미 광고할 때 방 금액을 일 년 치 거의 다 올려요. 본인이 좋아서 선택해서 온 건데 그걸 바가지요금이라고 이렇게 말하는 거는 상당히 이게 지금 시대에 맞지 않다고 생각을 해요."



논란이 계속되자,

지자체와 관광업계가 한데 모여,

바가지요금 실태를 공유하고,

대안 마련을 모색했습니다.



성수기와 비성수기 간

요금 차이를 줄이고,

친절 등 서비스의 질 향상 등이

필요하다는 겁니다.



지자체들이 논란 초기부터

해명 등 적극 대응해야 했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김한근 / 강릉시장

"좀 더 적극적으로 알릴 필요가 있고,

SNS, 블로그 기자들, 파워 블로거들 직접 와서 이렇게 바꿔가고 있다는 것도 (알리고)."



지자체와 관광업계는

바가지요금 논란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서로 협력하고 솔선수범하겠다고

결의하기도 했습니다.



이번 피서철

바가지요금 논란으로

강릉시 이미지에 적지 않은

타격을 입은 만큼,

지자체 차원의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이

필요해 보입니다.



KBS뉴스, 박상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