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마트 노브랜드 춘천점 개점 반대 확산
입력 2019.08.22 (21:52) 수정 2019.08.22 (23:09) 뉴스9(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이마트의 기업형 슈퍼마켓인
노브랜드 춘천점이
다음 달 중순
춘천시 석사동에
문을 열 예정입니다.
중소상인들은
대기업이
법령의 헛점을 악용해
골목 상권에 진입하려고 한다며
입점 계획을 즉시 철회하라고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김영준 기잡니다.


[리포트]
춘천시 석사동
이마트 노브랜드 춘천점이 들어설 예정인
건물입니다.

건축 공사가 한창입니다.

사업자 측은
다음 달 중순부터
영업을 시작하겠다고 밝힌 상탭니다.

이 동네에서 장사하는 임혜진 씨는
요금 걱정이 늘었습니다.

4년째 닭고기 가공품을 팔고 있는데
불과 100미터도 안 떨어진 곳에
자신의 가게보다 5배나 큰,
기업형 슈퍼마켓이 생기고 있어
매출이 줄 우려가 크기 때문입니다.

임혜진/상점 주인[인터뷰]
"경기는 침체되고, 이런 가운데 대기업이 실제 노브랜드가
들어선가고 하면 저희는 매출 감소는 당연한 거고요.
더이상 버틸 힘이 없죠."

이런 걱정은
임 씨만의 일이 아닙니다.

[이펙트1] "노브랜드 입점을 즉각 철회하라! 철회하라!"

특히, 상인과 시민단체는
이마트 측이
직영이 아닌 가맹점을 내세우는 '꼼수'로
상생 발전 사업 조정 대상에서 빠졌다며,
즉시 철회할 것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전정희/춘천중소유통사업자협의회 회장[인터뷰]
"이것을 저희들이 막지 못했을 경우에는
제2, 제3, 제4, 다른 시군, 군 단위까지 입점할 수 있기 때문에.."

이에 대해,
노브랜드 춘천점 사업자 측은
"자신도 중소 상인이라며,
'꼼수 입점' 논란은 억측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춘천 이마트 노브랜드 저지 대책위는
중소상인 피해가 심각할 것이라며
1인 시위와 사업 조정 신청 등
입점 반대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대책위는 또,
유통 대기업들이
중소기업 상생 발전법의 헛점을 악용해
가맹점 입점을 잇따라 시도할
우려가 크다며
정부에 법령 개정을 건의하기로 했습니다.
KBS뉴스, 김영준입니다.
  • 이마트 노브랜드 춘천점 개점 반대 확산
    • 입력 2019-08-22 21:52:23
    • 수정2019-08-22 23:09:12
    뉴스9(춘천)
[앵커멘트]
이마트의 기업형 슈퍼마켓인
노브랜드 춘천점이
다음 달 중순
춘천시 석사동에
문을 열 예정입니다.
중소상인들은
대기업이
법령의 헛점을 악용해
골목 상권에 진입하려고 한다며
입점 계획을 즉시 철회하라고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김영준 기잡니다.


[리포트]
춘천시 석사동
이마트 노브랜드 춘천점이 들어설 예정인
건물입니다.

건축 공사가 한창입니다.

사업자 측은
다음 달 중순부터
영업을 시작하겠다고 밝힌 상탭니다.

이 동네에서 장사하는 임혜진 씨는
요금 걱정이 늘었습니다.

4년째 닭고기 가공품을 팔고 있는데
불과 100미터도 안 떨어진 곳에
자신의 가게보다 5배나 큰,
기업형 슈퍼마켓이 생기고 있어
매출이 줄 우려가 크기 때문입니다.

임혜진/상점 주인[인터뷰]
"경기는 침체되고, 이런 가운데 대기업이 실제 노브랜드가
들어선가고 하면 저희는 매출 감소는 당연한 거고요.
더이상 버틸 힘이 없죠."

이런 걱정은
임 씨만의 일이 아닙니다.

[이펙트1] "노브랜드 입점을 즉각 철회하라! 철회하라!"

특히, 상인과 시민단체는
이마트 측이
직영이 아닌 가맹점을 내세우는 '꼼수'로
상생 발전 사업 조정 대상에서 빠졌다며,
즉시 철회할 것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전정희/춘천중소유통사업자협의회 회장[인터뷰]
"이것을 저희들이 막지 못했을 경우에는
제2, 제3, 제4, 다른 시군, 군 단위까지 입점할 수 있기 때문에.."

이에 대해,
노브랜드 춘천점 사업자 측은
"자신도 중소 상인이라며,
'꼼수 입점' 논란은 억측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춘천 이마트 노브랜드 저지 대책위는
중소상인 피해가 심각할 것이라며
1인 시위와 사업 조정 신청 등
입점 반대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대책위는 또,
유통 대기업들이
중소기업 상생 발전법의 헛점을 악용해
가맹점 입점을 잇따라 시도할
우려가 크다며
정부에 법령 개정을 건의하기로 했습니다.
KBS뉴스, 김영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