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 지붕 두 총장..학사 행정 '마비'
입력 2019.08.22 (21:53) 수정 2019.08.23 (00:21)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조선대가
이처럼 갈등을 반복하면서
학사 행정이
곳곳에서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대학기본역량 평가 준비도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고,
내년도 신입생 유치 경쟁에서도
빨간불이 켜졌습니다.

보도에 하선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대학기본역량 평가 결과
자율개선대학에서 탈락하면서
갈등에 휩싸인 조선대.

오는 2021년
대학기본 평가에
사활을 걸어야 합니다.

남은 기간은 불과 1년 반.

생존을 건 시험대이지만,
총장이 사실상 공석인 상태에서
혁신안도 이행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인터뷰]지병근 교수/조선대학교 정치외교학과"
"대학의 미래와 직접 연관이 있는 평가가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교육과정 개편이나 이런 것들이 다 실행에 옮겨져야 이후 평가에서 긍정적인 점수를 받을 수 있죠."

당장 다음 달 6일부터
원서를 접수하는
내년도 수시모집도 문제입니다.

총장과 교직원이 총력을 다해
우수 학생 유치에 나서야 하지만
수장이 없는 상태에서는 한계가 있습니다.

오랜 반목과 갈등 속에
가장 피해를 보는 건 학생들입니다.

학업과 취업을 위해
등록금을 내고 다니지만,
수업 시간에도 집중하기 어렵습니다.

[인터뷰]정택수/조선대학교 학생
"갈등이 생기다 보니까 강의실 안까지도 그 여파가 들어오는 느낌이 들어요. 교수님들 심기나 표정에서도 드러나고. 배우는 입장에서도 불편하죠."

총장 복귀를 놓고
소송이 진행되다 보니 직원들은
일상적인 행정 업무조차 부담스럽습니다.

[녹취]조선대학교 교직원
"교육부에서(강 총장 복귀) 인정을 해줬는데 그것을 따라야 할지 아니면 학교 이사회를 따라야 할 지 저희도 혼란스러운 부분이 많이 있어요."

지난해
대학 평가 이후 2년째
후폭풍에 시달리는 조선대.
'책임론'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주인 없는 대학이라는
오명만 거듭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하선아입니다.
  • 한 지붕 두 총장..학사 행정 '마비'
    • 입력 2019-08-22 21:53:38
    • 수정2019-08-23 00:21:56
    뉴스9(광주)
[앵커멘트]
조선대가
이처럼 갈등을 반복하면서
학사 행정이
곳곳에서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대학기본역량 평가 준비도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고,
내년도 신입생 유치 경쟁에서도
빨간불이 켜졌습니다.

보도에 하선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대학기본역량 평가 결과
자율개선대학에서 탈락하면서
갈등에 휩싸인 조선대.

오는 2021년
대학기본 평가에
사활을 걸어야 합니다.

남은 기간은 불과 1년 반.

생존을 건 시험대이지만,
총장이 사실상 공석인 상태에서
혁신안도 이행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인터뷰]지병근 교수/조선대학교 정치외교학과"
"대학의 미래와 직접 연관이 있는 평가가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교육과정 개편이나 이런 것들이 다 실행에 옮겨져야 이후 평가에서 긍정적인 점수를 받을 수 있죠."

당장 다음 달 6일부터
원서를 접수하는
내년도 수시모집도 문제입니다.

총장과 교직원이 총력을 다해
우수 학생 유치에 나서야 하지만
수장이 없는 상태에서는 한계가 있습니다.

오랜 반목과 갈등 속에
가장 피해를 보는 건 학생들입니다.

학업과 취업을 위해
등록금을 내고 다니지만,
수업 시간에도 집중하기 어렵습니다.

[인터뷰]정택수/조선대학교 학생
"갈등이 생기다 보니까 강의실 안까지도 그 여파가 들어오는 느낌이 들어요. 교수님들 심기나 표정에서도 드러나고. 배우는 입장에서도 불편하죠."

총장 복귀를 놓고
소송이 진행되다 보니 직원들은
일상적인 행정 업무조차 부담스럽습니다.

[녹취]조선대학교 교직원
"교육부에서(강 총장 복귀) 인정을 해줬는데 그것을 따라야 할지 아니면 학교 이사회를 따라야 할 지 저희도 혼란스러운 부분이 많이 있어요."

지난해
대학 평가 이후 2년째
후폭풍에 시달리는 조선대.
'책임론'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주인 없는 대학이라는
오명만 거듭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하선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