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버스요금, 4년만에 오르나
입력 2019.08.22 (18:10) 수정 2019.08.23 (09:00) 뉴스9(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4년 가까이 동결된
울산의 버스 요금이 인상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버스업계가
경영상의 어려움을 이유로
많게는 54%의 요금 인상을 울산시에
요구했습니다.

박영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주 52시간 시행으로
울산의 버스업계는 올해 98명의
기사를 충원한 데 이어 내년에는
83명을 더 채용합니다.

임금도 해마다 올라
매년 기본급 대비 3~4% 가량 올랐고,
올해는 7%나 올랐습니다.

그러나 승객은 해마다 줄어
2014년 11만 6천여명이던 것이
지난해에는 9만 6천명선까지 줄면서
최근 5년간 연평균 4.7%씩 줄었습니다.

이처럼 경영상의 부담은 늘었지만
버스 요금은 3년 8개월째 동결됐습니다.

버스업계가 울산시에
요금 인상을 요구한 이윱니다.

양재원/울산시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
"오히려 버스수익금은 승객이 감소하니까 줄어드는 상황이죠. 그래서 저희 회사 경영은 계속 어려워질 수 밖에 없는 입장입니다."

요구안에 따르면 카드기준으로
일반버스의 경우 천250원에서 천850원으로 48%, 좌석버스는 2천80원에서 2천850원으로 37%, 지선버스는 54%, 마을버스는
31%씩 올려 달라는 겁니다.

그러나 이는
적자 노선에 대해 울산시가 재정지원을 하지 않았을 때를 가정한 것으로
실제 논의될 인상액은 훨씬 낮아질 것으로 추산됩니다.

요금 인상안에 대한
승객들의 반응은 차갑습니다.

버스 승객 1
"서민들에게는 너무 많이 오르는 거잖아요.늘 버스 타고 다니는데..

버스 승객 2
"서민 입장에서 타기늩 타야 겠지만 많이 오르면 좀 부담이 가죠.."

울산시는
표준운송원가 조사용역을 실시한 뒤
대중교통개선위원회와 물가대책심의위원회 등을 거쳐 올해 말까지 인상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울산시도
늘어나는 재정지원금이 부담스럽기 때문에 내심 요금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입니다.이 때문에 인상폭이 얼마로 결정될 지가
,관심입니다. kbs뉴스 박영합니다.
  • 버스요금, 4년만에 오르나
    • 입력 2019-08-23 01:22:12
    • 수정2019-08-23 09:00:40
    뉴스9(울산)
4년 가까이 동결된
울산의 버스 요금이 인상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버스업계가
경영상의 어려움을 이유로
많게는 54%의 요금 인상을 울산시에
요구했습니다.

박영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주 52시간 시행으로
울산의 버스업계는 올해 98명의
기사를 충원한 데 이어 내년에는
83명을 더 채용합니다.

임금도 해마다 올라
매년 기본급 대비 3~4% 가량 올랐고,
올해는 7%나 올랐습니다.

그러나 승객은 해마다 줄어
2014년 11만 6천여명이던 것이
지난해에는 9만 6천명선까지 줄면서
최근 5년간 연평균 4.7%씩 줄었습니다.

이처럼 경영상의 부담은 늘었지만
버스 요금은 3년 8개월째 동결됐습니다.

버스업계가 울산시에
요금 인상을 요구한 이윱니다.

양재원/울산시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
"오히려 버스수익금은 승객이 감소하니까 줄어드는 상황이죠. 그래서 저희 회사 경영은 계속 어려워질 수 밖에 없는 입장입니다."

요구안에 따르면 카드기준으로
일반버스의 경우 천250원에서 천850원으로 48%, 좌석버스는 2천80원에서 2천850원으로 37%, 지선버스는 54%, 마을버스는
31%씩 올려 달라는 겁니다.

그러나 이는
적자 노선에 대해 울산시가 재정지원을 하지 않았을 때를 가정한 것으로
실제 논의될 인상액은 훨씬 낮아질 것으로 추산됩니다.

요금 인상안에 대한
승객들의 반응은 차갑습니다.

버스 승객 1
"서민들에게는 너무 많이 오르는 거잖아요.늘 버스 타고 다니는데..

버스 승객 2
"서민 입장에서 타기늩 타야 겠지만 많이 오르면 좀 부담이 가죠.."

울산시는
표준운송원가 조사용역을 실시한 뒤
대중교통개선위원회와 물가대책심의위원회 등을 거쳐 올해 말까지 인상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울산시도
늘어나는 재정지원금이 부담스럽기 때문에 내심 요금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입니다.이 때문에 인상폭이 얼마로 결정될 지가
,관심입니다. kbs뉴스 박영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